KEB하나은행, 全영업점 창구 디지털 전환 "고객 중심 금융 실천"

소비자 시간·정보 보호 및 업무관행 개선 등 행복금융 실천

채진솔 프로필보기 | 2018-03-27 11:22:0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소비자 중심 금융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올해 안에 전 영업점을 '하나 스마트 창구(Paperless)'로 전환해 은행 업무 전 과정을 디지털화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은행 측은 고객의 시간과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그린 뱅크 금융뱅크 환경 구축 등 디지털 금융혁신과 업무관행 개선을 실천해 '행복금융'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아울러 고객 경험과 지혜를 은행경영에 충실히 반영하고자 '손님위원회'를 대폭 확대 운영하는 등 올해를 소비자 중심 경영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또한, 통신사 정보 활용과 비금융 평가지표 개발 등 개인신용평가체계를 손님 중심적으로 대폭 개선해 사회초년생과 신용평가 소외계층의 은행 거래 기회를 확대하고, 서민금융 지원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서민금융 전담채널인 희망금융 프라자도 현재 10개에서 30여개로 확대 설치하고, 20년이상 근속 직원들을 통해 개인의 신용회복과 채무회생을 지원 하는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서민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채무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계차주(실직·폐업)에 대해서는 최대 3년까지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한편, 고용노동부 지정 고용부담기업에 대해서는 연체이자 감면, 상환유예 등 정상화 자금의 조기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책임금융도 실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KEB하나은행은 영업점 창구 사전예약 방문제도, 유병(有病)손님 및 70세 이상의 고령손님을 위한 찾아가는 서비스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연중 내내 휴면예금 찾아주기 운동을 전개해 연간 약 900억원의 잠자고 있는 예·적금의 주인을 찾아주는 등 행복금융 확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고객 중심의 디지털 금융혁신과 업무관행 개선만이 진정한 행복금융 실천의 길"이라며 "앞으로도 금융소비자의 권익보호에 최선을 다해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은행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