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도 도수 낮춘다… '참이슬' 이어 '처음처럼'도 '17도'로 낮춰

처음처럼 17도, 처음처럼 순한 16.5도, 처음처럼 진한 20도로 각각 낮춰
20일부터 생산, 소비자 판매는 이달 말부터 시작할 예정

김수경 프로필보기 | 2018-04-16 18:21:1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처음처럼. ⓒ롯데주류



롯데주류가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낮춘다.

16일 롯데주류에 따르면 현재 현재 17.5도인 '처음처럼' 제품을 0.5도 낮춘 17도로 내놓을 계획이다.

롯데주류는 국세청에 새로운 도수 제품을 내놓기 위한 신고 절차를 마쳤다. 오는 20일부터 생산에 들어가 소비자 판매는 이달 말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참이슬'의 알코올 도수를 기존보다 0.6도 낮춘 17.2도로 조정했다. 이에 롯데주류는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낮추는 방안을 검토해오다 테스트를 거쳐 '참이슬'보다 더 순한 17도 제품을 선보이기로 한 것.

주류업계 관계자는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출시 당시부터 참이슬보다 더 순하고 부드러운 소주라는 점을 내세워 왔다"며 "이에 하이트진로가 알코올 도수를 낮추자 고민이 컸을 것"이라고 전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
소비자 조사 결과 17도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나 알코올 도수를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주류가 생산 중인 또 다른 소주 제품인 '처음처럼 순한'은 16.8도에서 16.5도로, '처음처럼 진한'도 21도에서 20도로 각각 내려간다.

하이트진로에 이어 롯데주류도 소주의 알코올 도수를 낮추면서 '더 순해진' 소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필 사진

  • 김수경
  • muse@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