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을 공략하라"... 2018 베이징모터쇼, 중국형 모델·전기차 '각축전'

25일부터 내달 4일까지 열려...14개국서 1200여개 업체 참가
현대·기아차, 中 전략형 '라페스타·이파오' 첫 공개...총 28종 모델 전시

옥승욱, 이지완 프로필보기 | 2018-04-25 16:36:3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Lafesta)’와 (왼쪽부터) 천홍량 베이징현대 동사장, 서화의 북기그룹 동사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설영흥 현대자동차그룹 중국사업 담당 고문의 모습.ⓒ현대자동차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을 공략하기 위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불꽃 튀는 경쟁이 시작됐다.

오늘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열흘간 열리는 '2018 베이징 모터쇼'는 국내외 완성차 제조사들이 대거 참가해 105종에 달하는 다양한 신차들을 처음 공개한다. 이 중에는 중국형 전략 모델과 전기차들도 다수 포함돼 있어, 전시회를 찾은 현지 고객들의 깊은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2018 베이징 모터쇼'가 이날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내달 5일까지 베이징 국제전람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모터쇼는 전 세계 14개국에서 1200여개 완성차 및 부품업체가 참가해 105종의 신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중국 정부는 최근 대기 오염이 심각해지며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이런 추세를 반영하듯 세계 주요 브랜드들은 이번 모터쇼를 통해 174종에 달하는 친환경차((NEV)를 처음 공개한다. 이번 베이징모터쇼를 친환경차의 향연장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세계 최대 시장인만큼 중국 고객들의 입맛에 맞는 현지 전략형 차종들도 대거 선보인다. 모터쇼에 참가하는 국내외 업체들은 이를 통해 현지 잠재 고객들의 수요를 끌어내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

◇ 현대·기아차, 中 전용 모델 '라페스타·이파오' 세계 최초 공개

우선 국내 업체로는 현대·기아차가 참가한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중국 신주류 85·95세대를 타깃으로 운전의 재미를 살린 중국 전용 준중형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라페스타(Lafesta)는 이탈리아어로 '축제'를 의미한다.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이며 개성을 가진 중국의 신세대 고객을 위한 축제라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라페스타는 베이징현대의 5번째 생산 기지인 충칭 공장에서 생산 예정으로, 올해 4분기쯤 론칭해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새 디자인 방향성이 적용된 첫 콘셉트카 모델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도 전시한다. 현대차는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 디자인을 위해 현대차 디자인 헤리티지에서 새롭고 혁신적인 정체성을 찾았다.

이 밖에도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올 '뉴 위에동(CELESTA) 5도어'도 중국 최초로 공개했다. 5도어 모델은 지난해 3월 중국 시장에 출시한 올 뉴 위에동 4도어와 함께 전시했으며,  상반기 중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한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 1487㎡(약 450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총 14대의 차량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현대자동차 미래 기술력과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왼쪽부터 리웨이 둥펑위에다기아 동사,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 허웨이 둥펑위에다기아 부동사장, 왕롄춘 둥펑위에다기아 동사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 담당 고문, 피터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 샤샤오촨 둥펑위에다기아 부총경리, 올렉손 기아자동차 중국 디자인 담당 상무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중국 전용 SUV 모델 '이파오'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기아자동차



기아차는 2018 베이징 모터쇼에서 중국 전용 SUV 모델 ‘이파오’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파오는 중국어로 ‘크다, 아름답다’의 의미와 ‘달린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파오는 젊은 고객층을 겨냥해 역동적인 디자인, 실용성, 매력적인 승차감으로 무장한 도심형 엔트리 SUV로, 올해 하반기 중국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이날 기아차는 이파오와 함께 최근 출시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즈파오(신형 스포티지)도 함께 선보였다. 신형 즈파오는 대범하고 강인한 정통 SUV를 표방한다. 탄탄하고 균형 잡힌 외관, 첨단 주행지원 시스템, 바이두와의 협업으로 구현한 커넥티비티 등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현지에서 KX 크로스, 이파오, KX3, 신형 즈파오, KX5, KX7 등 SUV 풀 라인업을 구축함으로써, 지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 SUV 시장을 더욱 효과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또한 프리미엄 초대형 SUV 콘셉트카 텔루라이드도 최초로 선보였다.

기아차는 이번 2018 베이징 모터쇼에서 1191m2(약 360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이파오,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신형 즈파오, 텔루라이드 콘셉트카 등 총 14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BMW iX3 콘셉트ⓒBMW코리아


◇ 글로벌 완성차, 세계 전역에 다채로운 모델 첫 선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도 다채로운 모델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전역에 신차종을 알릴 계획이다.

BMW그룹은 베이징 모터쇼에서 iX3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iX3 콘셉트는 한층 진보한 5세대 BMW e드라이브(eDrive) 기술과 새로운 아키텍처를 앞세운 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Sports Activity Vehicle, SAV) 라인업 최초의 순수 전기차다.

iX3 콘셉트가 선보이는 혁신 중 하나는 5세대 BMW e드라이브 기술이다. 5세대 전기모터는 200kW, 270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70kWh 용량의 고전압 배터리를 통해 한번 충전 시 400km(WLTP 기준) 이상의 주행 거리를 보장한다.

▲BMW 뉴M2 컴페티션ⓒBMW코리아



BMW그룹은 뉴 M2 컴페티션과 뉴 X3(중국 생산 모델)을 비롯해 뉴 X4, 뉴 X2, X7 i퍼포먼스 콘셉트, 뉴 8시리즈 콘셉트, i 비전 다이내믹스, 뉴 i8 로드스터 등도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다.

뉴 M2 컴페티션과 뉴 X3(중국 생산 모델)을 비롯해 뉴 X4, 뉴 X2, X7 i퍼포먼스 콘셉트, 뉴 8시리즈 콘셉트, i 비전 다이내믹스, 뉴 i8 로드스터 등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다.

특히 뉴 M2 컴페티션은 기존 M2 쿠페의 플래그십 모델로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3리터(L) 직렬 6기통 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410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수동 변속기 기준 제로백은 4.4초에 불과하다. 옵션 사항인 M DCT 탑재 시 4.2초까지 가능하다.

▲뉴 MINI 5도어ⓒ미니코리아



특색 있는 디자인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MINI는 뉴 MINI, 뉴 MINI 5도어, 뉴 컨버터블 등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클럽맨, 컨트리맨, 뉴 JCW 컨트리맨 등도 선보인다. 신형 모델들은 전면 LED 헤드라이트 부분에 검정색 패널이 추가됐고, LED 소재의 리어 라이트에 유니언잭 디자인이 가미된 것이 특징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베이징에서 열리는 모터쇼라는 점을 고려해 중국에서 영감을 얻은 SUV 콘셉트카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얼티메이트 럭셔리'를 세계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다.

아우디는 Q5 롱 휠베이스 모델을 공개한다. 폭스바겐은 SUV 투아렉 외에 지난 1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7세대 제타 등도 전시할 예정이다.

닛산은 이번 모터쇼에서 3가지 전기차 모델을 선보인다. 전기구동 IMx 쿠로(KURO) 크로스오버 콘셉트와 100% 순수 전기차 리프, SUV 테라 등을 준비하고 있다.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 인피니티는 중국 현지에서 처음으로 생산·판매되는 SUV QX50을 전시할 예정이다.

▲렉서스 신형 ESⓒ토요타코리아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를 선도하는 토요타는 코롤라(Corolla) PHV, 레빈(Levin) PHV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인다. 또 C-HR, IZOA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고급 브랜드 렉서스는 세련된 디자인으로 한 단계 더 진화한 세단인 신형 ES를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한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재규어 XJ50, 컴팩트 SUV E-PACE, 순수 전기차 I-PACE와 레인지로버 SV 쿠페 등을 전시한다. 특히 기대를 받고 있는 모델은 재규어 XJ50이다. 해당 모델은 XJ 50주년을 기념해 선보이는 스페셜 에디션이다.

볼보자동차는 S90 엔비언스 콘셉트카와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드라이브 E 4기통 2.0리터 엔진을 탑재한 폴스타 1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 SUV 모델인 XC40, 60, 90의 하이브리드 버전을 공개한다.

 

▲레인지로버 SV 쿠페ⓒ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프로필 사진

  • 옥승욱, 이지완
  • okdol99@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