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상무 등 3명 구속영장 기각

서울중앙지법 "구속 사유 및 필요성, 타당성 인정 어렵다"
검찰 영장 기각 사유 분석 이후 재청구 검토

조재범 프로필보기 | 2018-05-03 08:44:5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삼성서비스센터 구속된 임직원들이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들어가는 모습.ⓒ뉴데일리DB




노조와해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서비스 임원과 전·현직 협력사 대표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모두 기각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일 오전 삼성전자서비스 윤모 상무와 전 해운대서비스센터 대표 유모씨, 양산서비스센터 대표 도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피의자가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 수사 진행 경과 등에 비춰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타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전 해운대센터 대표 유씨는 2014년 윤 상무가 추진한 해운대센터 위장 폐업 계획을 이행하고 그 대가로 수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양산센터 대표 도씨는 노동조합장 대신 가족장을 치르고 주검을 화장하게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일부 범죄혐의에 대한 다툼의 여지와 도망 및 증거인멸의 가능성 등에 비춰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들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검찰은 법원의 영장 기각 사유를 분석한 뒤 영장 재청구 여부 등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포토] 칸 라이언즈 무대 오른 이영희 삼성전자 부사장 (2018/06/19)
- 삼성생명, 삼성전자 주식 1조원 블록딜 매각 결정 (2018/05/30)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초읽기… "8월초 조기 출시 기대감" (2018/06/15)
- 삼성전자 '더 월 프로페셔널', 눈부신 화질 해외서 극찬 (2018/06/14)
-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 8천여명 직접 고용…"미래 지향적 발전 모색" (2018/04/17)
- 삼성전자서비스, 기술 품질 향상 앞장… "경진대회 열어" (2017/11/15)
-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 청각장애아동 '수술-언어재활' 지원 (2017/03/28)
- '노조와해 혐의' 삼성전자서비스 전 대표 구속영장 기각 (2018/05/31)
- "삼성전자서비스 대표 '도주-증거인멸 '우려 없다"… 2번째 영장도 '기각' (2018/06/12)
- 삼성전자, 'FinFET' 특허 관련 한겨레 잇따른 왜곡 보도 유감 (2018/06/12)
- 삼성전자,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생산-사용' 확대 앞장 (2018/06/14)
- 삼성전자, 에어컨 3대 연결… '무풍에어컨 3멀티' 내놔 (2018/06/18)
- 스마트폰 침체… 삼성, LG전자 2분기 실적 발목 (2018/06/18)
- 삼성전자, 사내 벤처 'C랩' 활성화 목표 '조기 달성' (2018/06/19)
- LG전자, 인공지능 세탁기 'LG 트롬 씽큐 드럼세탁기' 첫 선 (2018/06/19)
-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IFA 2018' 개막 기조연설 나서 (2018/06/20)
- LG전자, '올레드 TV AI 씽큐 SNS 이벤트' 나서 (2018/06/20)
- 무디스, 삼성전자 신용등급 13년 만에 'Aa3' 상향 (2018/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