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팔리 사우디 에너지 장관 방한 주목

'21兆' 사우디 원전 관전 포인트… 한전-웨스팅 콜라보

예비사업자 진입 무난… 백운규 산업장관, 원전 수출 앞장
美와 컨소시엄… 원전 원천기술+우방 논리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5-03 14:30:1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27일 UAE 바카라 원전 완공식에 참석했다. ⓒ 청와대




21조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원자력발전소 수주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사우디 정부는 이달 중으로 1400MW급 원전 2기를 짓는 예비사업자(숏리스트) 2~3곳을 선정한다. 사우디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이끄는 칼리드 알팔리 에너지 장관이 3일 방한하면서 원전 수출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되는 모습이다. 


◇ 예비사업자 진입 무난… 정부 원전 수출에 적극적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알팔리 장관은 오는 4일 주한 사우디대사관 및 에쓰오일(S-OIL)이 주최하는 리셉션에 참가하기 위해 방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참석한다. 

두 사람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백 장관은 지난 3월에 사우디를 찾아 알팔리 장관과 면담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백 장관은 원전 수출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지원 의지를 전달하고 원전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알팔리 장관과 만남이 성사된 것을 두고 산업부는 "최종 수주 단계까지 고려한 협력채널을 확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우리 정부는 한국이 예비사업자 명단에 포함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사우디 원전에 뛰어든 곳은 한국(한국전력), 미국(웨스팅하우스), 중국(중국광핵집단), 프랑스(프랑스전력공사), 러시아(로사톰) 등으로 알려졌다. 프랑스와 미국은 원전 사업비가 높아 후순위로 밀릴 것이란 관측도 있다. 즉 예비사업자에는 한국, 중국, 러시아가 올라갈 공산이 크다. 이중에서 중국은 원전 수출 경험이 없고 이란의 핵 협력국인 러시아는 선호하지 않아 우리로서는 유리한 고지에 있는 상태다.  

한전은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바카라에 한국형 원전 ARP1400을 완공하면서 유력한 사업자로 꼽힌다. UAE는 사우디의 대표적인 우방국으로 꼽힌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탈(脫)원전 정책을 전면에 내세웠으나 UAE 방문 때는 "바카라 원전은 양국관계의 신의 축복"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원전 수출에 적극적이다. 또 우리 원전 근로자와 오찬에서 "바카라 원전 성공에 힘입어 사우디 원전 수주에 노력할 수 있게됐다"고 말했다. 


◇ 美과 컨소시엄 유력… 원전 원천기술이 발목

정부는 예비사업자로 발표되면 최종 사업권을 따내기 위한 컨소시엄 구성은 필수적이라는 입장이다. 백운규 장관은 최근 기자간담회서 "예비사업자에는 들 수 있을 것"이라며 "예비사업자로 선정되면 합종연횡, 컨소시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력 컨소시엄 대상은 미국의 웨스팅하우스다. 미국의 경우, 원전 건설 비용이 높아 예비사업자에 못들 가능성이 크다. 

또 미국의 원자력협정이 우리정부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어서다. 한전의 수출형 원전인 APR-1400은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AP-1000의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UAE와 원전 수출계약을 체결할 때만 해도 한전은 △원자로 계측제어시스템 △냉각재펌프 △핵심설계코드 등 3개의 핵심기술이 없었다. 따라서 미국 기술을 사용하기 위해 원자력 협정에 따라 미국 정부 및 의회의 동의를 얻어 수출을 진행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롯데 뉴욕 팰리스호텔에서 열린 미국 진출 지상사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전 측은 "지난해 관련 핵심 기술을 모두 자립화했으나 미국의 웨스팅하우스가 인정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분쟁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 장관이 지난달 18일 방미에 나선 것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뿐만 아니라 사우디 원전에 대한 공동수주 작업을 협의하기 위한 성격이 짙었다. 

그는 기자간담회서 "미국 정부와 의회는 중동의 비핵화가 큰 관심사로 이란의 핵합의 연장, 사용후핵연료 처리 등 기술적 측면 외에도 복잡한 정치 외교적 문제들이 있다"면서 "1차 후보군 선정 이후 이런 문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접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