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문화재단, 4년 연속 '스페셜올림픽' 후원 계약

2013년 동계 대회부터 4회 연속 후원

전상현 프로필보기 | 2018-05-04 09:54:2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만든 비영리·공익 재단 엔씨문화재단이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에서 4회 대회 연속으로 한국대표팀의 후원 파트너가 됐다.

엔씨문화재단은 4일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2019  아부다비 스페셜올림픽 한국대표팀 인터넷 부문 파트너' 후원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엔씨문화재단은 2013 동계, 2015 하계, 2017년 동계 대회에 이어 2019년 하계 스페셜올림픽에서도 한국대표팀을 후원하게 됐다.

스페셜올림픽은 세계 지적발달장애인들의 스포츠 축제로 올림픽, 패럴림픽과 함께 세계 3대 올림픽으로 꼽힌다.

2019 아부다비 스페셜올림픽 세계하계대회는 아부다비의 여름 폭염을 피해 내년 3월에 열린다. 3월14일부터 21일까지 100개국 70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2019 아부다비 스페셜올림픽에 우리나라는 육상, 탁구, 수영 등 12개 종목에서 106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다.

윤송이 엔씨문화재단 이사장은 "발달장애인들도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페셜올림픽의 정신을 사회적으로 공유하고 우리선수들의 사기 진작 및 자부심 고취를 위해서도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