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샤오미 등 中 스마트폰 매장 찾아

중국 스마트폰 업체 성장 확인 및 현지 시장 부진탈출 모색

조재범 프로필보기 | 2018-05-04 11:39: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국 출장길에 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지 스마트폰 매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관련 업계 및 중국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김기남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장 사장 등과 함께 광둥성 선전의 한 전자기기 매장을 방문했다.

봉황망 등 현지 언론은 이 부회장이 샤오미와 삼성전자 스마트폰 매장 등을 잇따라 방문했다고 보도하면서 인터넷판에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현지 언론은 이 부회장 일행이 샤오미 매장을 들러 전시된 제품들을 꼼꼼히 살펴봤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중국의 화웨이, 오포, 비보,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의 성장을 직접 확인하는 한편 갤럭시 시리즈의 현지시장 부진 탈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방문으로 보고 있다. 

샤오미의 경우 지난해 4분기 인도 스마트폰시장에서 처음으로 삼성전자를 제치고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앞서 지난 2일 이 부회장은 반도체 부문 주요 경영진과 중국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선전으로 출국했다.

이는 신성장동력 확보 차원으로 중국 전기차 업체인 BYD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 조재범
  • jbch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