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더 커진 'LG 트롬 미니워시' 새 제품 선봬

트윈워시 하단 미니워시 신제품 3종 출시
기존 대비 커진 4kg 용량... "사용편의성 극대화"
국내 판매 드럼세탁기 절반이 '트윈워시'… 새 기준 자리매김도

장소희 프로필보기 | 2018-05-16 10:02:4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전자




LG전자가 용량이 더 크고 편의성이 강화된 트롬 미니워시 신제품을 선보이며 신개념 의류관리 문화의 저변을 확대한다.

LG전자는 16일 트윈워시 하단에 위치하는 4kg 용량의 트롬 미니워시 신제품 3종(모델명: F4BC, F4VC, F4WC)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2008년 이후 생산된 15kg 이상 21kg 이하 용량의 트롬 드럼세탁기와 14kg 용량의 트롬 건조기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신제품은 용량이 더 넉넉해졌다. 기존 3.5kg 용량에서 500g이 늘어나 한 번 세탁할 때 수건(150~170g)을 2~3장 더 세탁할 수 있다.  

사용 편의성도 높아졌다. 온수를 사용하면 '소량세탁' 코스의 경우 기존 50분 대에서 30분 대로 세탁 시간이 줄어든다. 

제품 좌측엔 액체세제 투입구, 우측엔 유연제 투입구를 각각 탑재해 사용하기 편하다.

고객들은 '소량세탁'이나 '면 속옷' 코스를 이용할 경우 30도, 40도, 스팀 60도 등 세탁물에 맞는 물 온도를 설정할 수도 있다. 

특히 스팀 60도로 세탁하면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간균, 녹농균 등 옷감에 묻은 세균을 99.9 % 제거할 수 있고 한국의류시험연구원으로부터 인증도 받았다.

또 이 제품은 무선인터넷(Wi-Fi)을 탑재해 고객들이 스마트폰의 '스마트씽큐(SmartThinQ)' 앱으로 집 밖에서도 세탁을 시작하거나 세탁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10년 무상 보증하는 슬림 인버터 DD 모터를 비롯해 블랙 강화유리 소재 도어를 탑재해 내구성도 강하다.

색상은 블랙 스테인리스, 실버 스테인리스, 화이트 등 3종이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77만9000~87만9000원이다.

LG전자가 2015년 선보인 '트롬 트윈워시'는 두 개의 세탁기가 결합한 '트윈워시'의 개념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한국 내 LG 드럼세탁기 매출의 절반 가량이 '트윈워시'일 정도로 세탁기의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매김했다.

트윈워시는 드럼세탁기 또는 건조기 하단에 미니워시를 결합하는 구조이기때문에 호환성이 뛰어나다.

트롬 드럼세탁기나 건조기를 사용하고 있는 고객은 해당 제품에 맞는 미니워시만 구매하면 손쉽게 트윈워시의 신개념 의류관리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사용자는 상단과 하단에 있는 두 제품 가운데 하나만 사용하거나 두 개를 동시에 사용할 수도 있어 세탁·건조, 동시 세탁·건조, 공간 절약, 시간 절약 등을 누릴 수 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더 많은 고객들이 트윈워시가 제공하는 혁신적인 의류관리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핵심기술 연구개발 및 사용편의성 강화에 지속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 장소희
  • soy08@newdaily.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