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 만에 제조업 취업자 감소 전환 영향

취업자 증가 3개월째 10만명 겨우 넘어…금융위기 후 처음

지난달 취업자 수 2687만명, 전년 대비 12만3000명 증가

편집국 프로필보기 | 2018-05-16 09:29:4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취업자 수 증가 폭이 3개월 연속 10만명대를 겨우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벌어지는 상황으로, 제조업의 감소세 전환과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3000명 증가했다.

하지만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 2월부터 10만명대를 벗어나지 못하는 실정이다. 

증가 폭은 지난 1월 33만4000명에서 2월 10만4000명으로 확 줄어든 뒤 3월 11만2000명, 지난달에는 10만명대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엔 2008년 8월 17만7000명에서 2010년 2월까지 10만명대에 머물거나 더 낮았으며 뒷걸음질 친 때도 있었다.

증가 폭 둔화는 제조업 취업자 증가세가 11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한데다가 지난해 4월 42만명으로 크게 늘어났던 데 따른 기저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고용률은 60.9%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내렸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보합인 66.6%를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116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6000명 줄었다. 실업률은 4.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0.5%포인트 하락한 10.7%였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 6월부터 증가세를 보이던 제조업 취업자가 감소로 전환하면서 전체 취업자가 3개월 연속 10만명대 기록한 것"이라며 "지난해 4월 42만명으로 크게 늘어났던 데 따른 기저 효과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