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중소기업 AI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 개발

지속가능발전소와 공동 작업…비정형 데이터 분석 활용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5-16 11:30:3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신한은행이 스타트업, 벤처기업, 창업 초기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신한은행은 비재무 로보애널리스트 기업인 지속가능발전소(주)와 AI 기반의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을 공동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양사는 지난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진행하는 '2018 혁신적 핀테크 분야 시범사업'에 지속가능 중소기업 여신을 위한 비정형 데이터 및 AI 기반 기업 비재무 리스크 분석 서비스를 공동으로 제안해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신한은행은 기존 재무성과 위주의 신용평가만으로는 스타트업을 포함한 중소기업의 성장가능성을 측정하기가 어렵다는 점과 비재무 평가기준에 여신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이 반영된다는 점을 개선시켰다. 

양사는 AI 기반으로 뉴스 등 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하고 객관적으로 평가된 비재무 리스크를 여신 심사에 활용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측면의 비재무 평가체계  및 비재무 정보를 고려한 부도예측 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이번 서비스는 연내 시범적용을 마친 후 내년부터 적용 대상 여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비정형 데이터 및 AI를 활용해 업무 역량을 고도화하고, 혁신적 비재무 리스크 관리를 통해 여신 심사 및 사후 관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장은 "해외 선진은행은 기업대출 심사 시 재무적 신용평가 외에도 기업의 다양한 비재무정보를 많이 고려한다"며 "국내 은행도 비재무 및 지속가능성 평가를 도입한 여신 및 신용평가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