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백약이 무효?… 이미지 뚝↓ 내장객 뚝↓ 실적 뚝↓

1분기 영업익, 전년比 22% 감소한 1260억
'채용비리' 여파 VIP 발길 줄고 영업 차질도

박기태 프로필보기 | 2018-05-16 14:35:5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원랜드 행정동 모습. ⓒ강원랜드


 

국내 유일 내국인 출입 카지노인 강원랜드의 시련은 언제쯤 끝이날까. 현재로서는 요원해 보인다. 매출총량제 위반으로 '규제 폭탄'을 맞은 데다 '채용비리 온상'이라는 이미지가 낙인처럼 찍혀 지워지지 않고 있어서다. 직원들은 떠나고 매출을 주도했던 VIP들의 발길은 뚝 끊겼다. 정부의 규제는 강화되고 실적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덩달아 문태곤 사장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올해 1분기 매출 3784억원, 영업이익 126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매출 4091억원, 영업이익 1624억원) 대비 각각 7.5%, 22.4%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30.3%나 줄어 904억원에 불과했다.

 

이같은 실적 부진은 매출총량제 위반에 따른 제재와 2013년 하이원 교육생 선발 과정에서 발생한 채용비리의 영향이 크다. 위상과 역할이 급격히 추락하면서 고객들이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강원랜드는 매출총량제 위반으로 지난해말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로부터 카지노 영업시간 단축과 게임테이블 감축 조치를 당했다. 매출총량제는 카지노 등 7대 합법사행산업 기업들이 한해 일정 수준 이상의 매출을 올리지 못하도록 하는 규제를 말한다. 강원랜드는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매출총량제를 어기고 4725억원의 초과 매출을 올렸다.

 

문체부의 규제로 강원랜드는 지난 1월 바카라 게임테이블을 20대 줄였고, 4월 들어서는 카지노 영업시간을 기존 20시간에서 18시간으로 2시간 단축해 운영하고 있다.

 

게다가 지난 3월말 채용비리 연루 직원 226명을 퇴출시키면서 카지노 영업장 운영에 차질이 빚고 있다. 게임 환경이 열악해 지자 고객들은 발길을 돌렸고, 이는 곧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 이같은 상황은 최소한 특별채용(특채)을 마감하는 다음달말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더욱이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를 명분으로 추진하고 있는 인력 충원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강원랜드는 지난 8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특채를 통해 225명 이상을 충원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특채에는 응시 기회를 부여한 채용비리 피해자 3198명 중 지난 14일 기준 단 108명만 지원했다.

 

그나마 지원을 완료한 인원은 20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88명은 지원서를 작성 중인 상태다. 강원랜드는 오는 31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한 뒤 다음달말까지 모든 전형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더해 지난 1월말 기타 공공기관에서 시장형 공기업으로 전환되면서 정부의 엄격한 관리·감독을 받아야 하는 게 강원랜드의 현실이다. 시장형 공기업은 자산 규모가 2조원 이상이면서 총수입액 중 자체 수입액이 85%를 넘는 공기업을 말한다. 기타공공기관과 달리 임원 임면과 예산·인력운영, 경영실적 평가, 경영지침 등에 있어 정부의 관리·감독을 받아야 한다. 그만큼 경영투명성은 높일 수는 있지만 자유로운 경영 활동은 위축될 수 밖에 없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매출총량제 준수와 카지노부문 직원 중 10%에 이르는 200여명이 채용비리에 연루돼 업무 배제되면서 테이블 가동률이 낮아졌다"며 "강원랜드가 신규 인력을 채용해 딜러 트레이닝까지 걸리는 시간을 감안하면 올해 안에 실적을 정상화하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프로필 사진

  • 박기태
  • pkt@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