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연합뉴스와 'AI 미디어' 공동연구 진행

엔씨소프트, 자연어처리 등 AI 기반 기술 지원

연찬모 프로필보기 | 2018-05-16 14:55:5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기창 연합뉴스 경영전략 담당 상무(왼쪽)와 이재준 엔씨소프트 AI 센터장이 AI 분야 공동연구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와 인공지능(AI) 미디어 공동연구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연합뉴스에 자연어처리(NLP) 등 AI 기반 기술을 지원한다. 연합뉴스는 엔씨소프트의 AI 기반 야구 정보 서비스인 '페이지(PAIGE)'에 기사와 사진 등을 제공하게 된다. 양사는 공동연구와 관련한 업무협약(MOU)을 최근 체결했다.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엔씨소프트가 오랜 기간 연구해온 AI 기술을 활용해 미디어 현장의 여러 혁신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연합뉴스가 제공하는 양질의 기사를 통해 페이지 서비스 내 야구 정보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011년부터 AI 조직을 만들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는 AI 센터와 NLP 센터를 주축으로 AI를 연구하고 있다.

AI·NLP 센터는 김택진 대표 직속 조직이며 5개 조직으로 운영 중이다. AI센터의 게임 AI랩, 스피치 랩, 비전TF를 비롯해 NLP센터의 언어 AI랩, 지식 AI랩 등 총 5개의 기술 영역을 연구하고 있다. 소속된 AI 전문 연구 인력은 100여명이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