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IoT 기술 + 빅스비'… "제품, 서비스 새로운 진화 견인"

[CEO 포커스] 김현석 사장 '빅스비' 자신감… "가전 '리더십-판도' 바꿀 터"

2020년까지 모든 IoT 제품 차세대 핵심 'AI 기술' 적용
자체 AI 선행연구 조직 확대 이어 M&A 추진도

조재범 프로필보기 | 2018-05-17 10:35:4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빅스비 중심 AI 기술 강화로 가전 업계의 리더십과 판도를 빠르게 바꿔 나가겠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은 17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삼성 홈IoT&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싱스 앱'을 출시해 삼성의 모든 IoT 제품을 간편하게 연결·제어할 수 있게 하고 '빅스비'를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는 삼성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 센서 등 제 3자 기기까지 연동하고 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 도입해 소비자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연결하는데 편의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모든 IoT 제품에 AI를 적용하는 한편 '빅스비'를 중심으로 언어·시각·데이터 등 차세대 핵심 AI 기술을 강화할 계획이다.

자체 AI 선행연구 조직도 확대하고 우수한 기술과 인재를 보유한 연구기관이나 기업들과의 협업, 전략적 M&A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석 사장은 "가정에 IoT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간 연결성을 뛰어 넘어 사용자 개인에 맞춘 지능화된 서비스가 필수적"이라며 "그동안 연구개발을 집중해 온 '홈IoT' 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욱 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모든 서비스를 파트너들과 연동해서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며 "빅스비를 통해 완벽한 IOT 허브를 완성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로필 사진

  • 조재범
  • jbch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