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대구지방경찰청에 'ICT 치안 솔루션' 제공

'드론-순찰차량 카메라-영상관제 시스템' 도입… "현장 대응능력 향상 기대"

전상현 프로필보기 | 2018-05-23 10:02:1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


 

SK텔레콤이 대구지방경찰청과 수색용 드론, 순찰 차량 카메라, 영상관제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ICT 치안 솔루션 제공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ICT 치안 솔루션의 핵심 기술로 LTE 이동통신망을 통해 실시간 고화질 영상을 끊김 없이 전송하는 'T 라이브 캐스터'를 꼽았다.

이 솔루션은 다양한 촬영장비와 연동 가능한 송신장치인 'T라이브 캐스터' 단말, 수신한 영상을 실시간 관제할 수 있는 'T 라이브 스튜디오' 프로그램으로 구성되 있다. 이와 함께 별도의 송신장치 없이 스마트폰 앱 형태로 사용할 수 있는 'T 라이브 캐스터 Smart App'도 제공해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T라이브 캐스터'를 탑재한 순찰 차량은 차량 외부에 장착한 전∙후방 촬영 카메라와 차량 내부에 부착한 스마트폰 형태 카메라를 통해 찍은 영상을 실시간 상황실에 전송할 수 있다.

또한, 'T라이브 캐스터'를 수색용 드론에 장착된 열화상 카메라에 연결하면, 실종자를 수색하거나 용의자의 이동상황을 확인하는 데에도 활용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대구지방경찰청은 솔루션 공급 및 연동 과정을 거쳐 연내 대구지역 3개 경찰서(동부, 수성, 성서)에 관련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허일규 SK텔레콤 IoT/Data 사업부장은 "앞으로도 안전한 도시를 만들고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기술을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