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상승기 여수신 금리 '들썩'…주택담보대출 오름세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 후 꾸준히 올라
4월 신규취급액 기준 하락, 시장금리 하락 탓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5-30 09:56:5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은행


금융권 여수신 금리가 줄곧 오름세다.

한국은행이 6년5개월만에 기준금리를 올린 이후 6개월째 동결 상태를 유지 중이지만, 금리 상승 기류에는 변함이 없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지난달 잔액기준 총수신금리는 1.26%, 총대출금리는 3.61%를 기록했다.

여수신 금리 모두 전월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11월 금리가 오른 시점부터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여수신 금리 모두 들썩이는 모습이다.

총수신금리의 경우 지난해 10월 1.14%, 11월 1.17%, 12월 1.18%까지 오르더니 올해 1월 1.21%, 2월 1.23%, 3월 1.24%를 나타냈다.

지난달 기준으로 전월보다 0.02%포인트, 1년 전에 비해 0.13%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총대출금리의 경우 지난해 10월 3.41%, 11월 3.44%, 12월 3.48%까지 오르더니 올해 1월 3.53%, 2월 3.56%, 3월 3.59%로 쑥쑥 오름세다.

지난달 기준으로 전월보다 0.02%포인트, 1년 전에 비해 0.22%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신규취급액기준 여수신금리는 하락했다. 1년 만기 은행채 금리가 전월 대비 크게 하락하는 등 주요 시장금리가 떨어진 일시적인 영향이다.

지난달 신규취급액기준 예금금리는 연 1.82%, 대출금리는 연 3.65%로 전월 대비 각각 0.03%포인트, 0.02%포인트 하락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3월에는 금리가 낮은 담보대출이 많이 취급된 반면 4월에는 소폭 줄었다"며 "금리 상승기 영향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만큼 5월 금리는 오르는 추세"라고 말했다. 

신규취급액기준 가계대출은 전월과 같은 3.69%로 집계됐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코픽스 등 주요 지표 금리 상승 여파로 0.02%포인트 올랐다.

반면 집단대출은 0.11%포인트 하락해 3.43%를 기록했다. 은행들이 금리가 낮은 중도금대출을 취급한 영향이다.

가중평균금리는 예금은행이 취급하는 자유금리 여수신 상품의 금액을 가중치로 둔 수치다. 금융기관의 실제 여수신 금리 동향 뿐만 아니라 은행의 정확한 현 금리수준 실태를 살펴볼 수 있는 지표로 사용된다.

잔액기준 통계는 예금은행이 해당월말 현재 보유하고 있는 수신 및 여신에 적용한 금리를 해당월말 현재 보유잔액으로 가중평균한다. 신규취급액기준 통계는 은행이 해당월중 신규로 취급한 금리를 가중평균한다.
프로필 사진

  • 윤희원 기자
  • ieyoon@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