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친환경경영 영토확장… 미얀마 '고효율 쿡스토브' 보급

연간 5만4000대 지원 통해 탄소배출량 10만6천t 감축
조리시간 단축 기반 가사노동 환경 개선 및 건강문제 해결도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6-04 10:03: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


SK텔레콤이 미얀마 지역의 환경오염 개선 및 취약계층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쿡스토브 보급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 미얀마 현지에서 NGO 단체인 기후변화센터, 미얀마 환경부와 협력식을 진행했다. 쿡스토브는 시멘트 소재로 만들어진 난로 형태의 조리도구로, 열효율을 증가시켜 탄소배출량 및 나무땔감 사용량을 줄이고 조리시간을 단축하는 데 효과적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미얀마는 독일 민간 환경단체인 저먼워치가 발표한 '2016년 기후위험지수'에서 '기후변화에 취약한 국가 2위'로 선정될 만큼 이상기후에 노출돼 있다. 특히 미얀마 중북부에 위치한 건조지역은 극심한 대기오염과 사막화 등으로 주민들의 생존마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을 통해 미얀마 건조지역에 5만4000대의 쿡스토브를 보급한다. 이로 인해 조리 시 열효율 증가는 물론 기존에 사용하던 나무땔감 사용량을 줄이게 돼 연간 약 10.6만톤 상당의 탄소배출량을 감축시키는 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조리시간도 4시간 내외로 단축되면서 취약계층의 가사노동 환경 개선 및 조리과정 중에 발생되는 분진 등으로 인한 건강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된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쿡스토브 제작을 통해 현지 주민들의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미얀마 정부와 지속 협력해 장기적인 쿡스토브 보급 계획을 추진한다. 또 캄보디아, 라오스, 네팔 등 미얀마와 주거환경이 비슷한 개발도상국과의 협력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김정수 SK텔레콤 오픈콜라보 기획그룹장은 "미얀마의 환경오염 문제도 해결하고, 취약계층 주민들의 어려운 생활에도 도움을 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모델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