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한 절차로 후보선정 중" 내정·배제설 일축

포스코, 차기회장 후보군 11명 압축

외부 11명→6명, 내부 10여명→5명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6-13 10:55:1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포스코 차기회장 후보가 총 11명으로 압축됐다.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카운슬)'은 지난 12일 사외이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6차 회의를 열고, 회장 후보자 압축과 관련해 논의했다.

카운슬은 외부후보군을 11명에서 6명으로, 내부후보군을 10여명에서 5명으로 각각 압축했다고 밝혔다.

카운슬은 후보자 추천을 의뢰했던 30여개 주주사 중 1곳만 후보자를 추천함에 따라 외부후보자 인력풀이 부족하다고 판단, 서치펌에 후보자 추가 발굴을 요청했었다고 전했다.

카운슬은 지난 7일 발표에서 외부 추천후보가 총 8명이라고 발표했지만, 그 사이 추가로 추천을 받아 후보를 11명까지 늘렸었다. 이번 논의 이후엔 후보를 다시 6명으로 축소했다.

카운슬은 다음 회의에서 내외부 후보자를 통틀어 5명 안팎의 심층면접 대상자를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다음 회의 일정이나 이번에 압축된 후보들의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카운슬은 최근 포스코 차기회장 인선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선을 긋기도 했다.

카운슬은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공정한 절차로 포스코를 이끌어 나갈 유능한 CEO 후보를 선정하고 있다"며 "일부 언론이 정치권 연관, 특정 후보 내정설을 무분별하게 보도하는 경향이 있어 후보 선정작업에 악영향을 초래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 김희진 기자
  • heejin@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