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 세이프티 픽' 획득… 포드·지프도 제쳐

기아차 쏘렌토, 美 차량충돌 테스트 '최고등급'

"충돌상황서 운전자 및 조수석 안전 탁월"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6-13 11:12:3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뉴데일리 DB


기아자동차의 대표 SUV 모델 ‘쏘렌토’가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내구성 테스트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12일 현지언론 USA투데이에 따르면 2019년형 쏘렌토는 해당 테스트에서 '톱 세이프티 픽'을 획득했다.

IIHS는 최근 북미시장에서 많이 판매되는 각사의 중형(미드 사이즈) SUV 8개 차종을 골라 안전 테스트를 진행했다. 실험은 코너링 과정에서의 전봇대, 나무 충돌 내구성 등이다.

GMC(제너럴 모터스) 아카디아, 폴크스바겐 아틀라스도 쏘렌토와 함께 '굿 레이팅'에 이름을 올렸다.

IIHS는 "쏘렌토, 아카디아, 아틀라스는 좋은 안전성과 운전자 및 조수석 탑승자 보호 장치를 갖추고 있었다"고 평가했다.

도요타 하이랜더와 닛산 패스파인더, 혼다 파일럿은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의 점수'를 받았다.

반면 포드 익스플로러와 지프 그랜드 체로키는 조수석 탑승자의 부상 위험이 발견돼 나쁜 평가(워스 레이팅)를 받았다.

IIHS는 "(포드, 지프의 실험 모델은) 에어백, 안전벨트, 구조상의 문제와 조수석 탑승자의 머리 부상 위험 등이 발견됐다"고 평가했다.

프로필 사진

  • 김희진 기자
  • heejin@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