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창원·울산 車부품기업에 250억 지원… 재취업용 81억 별도

권종일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6-14 11:00: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뉴데일리 DB



자동차 부품기업 지원사업 일환으로 군산, 창원, 울산 등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부품기업에 우선적으로 250억원의 정책자금이 지원된다.

또한 81억원을 들여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전환교육 및 재취업 지원사업이 실시된다.

산업부는 1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추경으로 신설된 사업의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중소·중견 부품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자동차부품기업 R&D 지원사업과 한국GM 및 협력업체의 퇴직인력을 위한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전환교육 및 재취업 지원 방안이 제시됐다.

산업부는 중소·중견 자동차부품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국내외 다양한 수요처를 발굴하고 전기·자율차 등 미래차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학연 기술전문가로 자문단을 구성해 중소·중견기업이 R&D 수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 해결, 사업화 지원 등의 컨설팅도 병행된다.

아울러 자동차산업 퇴직인력이 그간 축적한 기술 노하우 등을 통해 동일 또는 유관 분야에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기술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재취업을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된다.

이를위해 산업부는 수요기반형 R&D 지원을 위해 올 하반기 과제당 2억 5천만원~5억원 까지 250억원을 책정했다.

특히 맞춤형 기술지원, 취업컨설팅, 전문기술교육, 퇴직인력 및 수요기업 DB 구축작업에 81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 권종일 기자
  • pagekwon@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