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조미디어, 美∙中 주요 디지털 매체·마케팅사와 제휴... 글로벌 진출 본격화

美 디지털 매체사 '오스', 中 디지털 마케팅사 '아이클릭'과 파트너십
언어권별 전문 인력, 글로벌 전담 팀 등으로 글로벌 경쟁력 극대화 노력

김새미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6-28 11:10:1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조미디어


메조미디어는 미국의 디지털 미디어 기업 '오스(Oath)', 중국의 디지털 마케팅사 '아이클릭(iClick)'과 제휴를 맺고 글로벌 광고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28일 밝혔다.

메조미디어는 이번 파트너십으로 미국,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를 아우르는 매체 확보와 글로벌 광고 집행∙운영 경쟁력을 극대화해 국내 광고주의 성공적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국내에서 ‘오스’와 ‘아이클릭’ 두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사와 동시에 제휴를 맺은 기업은 메조미디어가 유일하다.

오스는 미국 3대 종합통신사 중 하나인 버라이즌 (Verizon) 산하 디지털 미디어·테크놀로지 기업이다. 오스는 야후(Yahoo), 아메리카온라인(AOL), 허핑턴포스트(HuffPost), 글로벌 주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블로그(Autoblog) 등 20여 개 매체를 통해 전 세계 10억 명의 인구에게 광고 도달이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중국 최대 디지털 마케팅사인 아이클릭(iClick)은 중국∙홍콩 인터넷 인구 90%에 도달할 수 있는 마케팅 플랫폼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중국 인터넷 인구 7억5100만명 중 약 6억8000만명에게 노출되는 셈이다.

중국 IT 기업 텐센트(Tencent)의 프리미엄 파트너사인 아이클릭은 중국의 대표 메신저 위챗(WeChat), 큐큐(QQ) 등 텐센트가 보유한 매체에 ▲프리미엄 타기팅 ▲효율 높은 광고 지면 우선 노출 ▲커뮤니케이션 절차 최소화 등의 권한이 있다.

메조미디어는 ▲영어, 중국, 일본어 등 언어권별 전담 인력 배치 ▲글로벌 광고 전담 팀 구성 ▲국∙내외 광고주 대상 캠페인의 기획부터 제작까지 아우르는 ‘원스톱 서비스’ 등 글로벌 광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그 결과, 국내∙외 유수의 광고주가 진행하는 글로벌 캠페인에서 잇달아 성과를 내고 있다.

김진규 메조미디어 상무는 “디지털 시장의 확대로 국가간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최근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광고 집행을 원하는 광고주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광고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해외 주요 디지털 마케팅·매체사와 파트너십을 늘려 광고주가 최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김새미 기자
  • saemi0316@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