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초등학생 '시력' 챙긴다… 5천명 대상 '눈 건강' 교육

'중요성-관리방법' 등 뮤지컬 형태 전달
10년간 총 4만여명 아동 교육 진행 눈길

조재범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7-04 10:03: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한국실명예방재단과 함께 전국 초등학생 5000여명을 대상으로 '초롱이 눈 건강 교실' 사업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초롱이 눈 건강 교실'은 시력이 완성되는 시기인 초등학교 저학년 아동들에게 눈 건강의 중요성과 관리방법을 교육하는 LG디스플레이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이다. 

2009년 시작해 올해로 10년째 진행되는 이 사업은 학교와 학부모들의 관심이 높아 매년 교육 횟수를 늘리고 있다. 

올해는 7월부터 12월까지 전국 25개 초등학교 50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이 이뤄진다. 이는 작년에 비해 25% 확대된 규모다. 올해까지 LG디스플레이 눈 건강 사회공헌사업에 참여한 학생 수는 총 4만여명에 이른다.

'초롱이 눈 건강 교실'은 강의식 교육이 아닌 아동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참여형 뮤지컬 형태로 진행한다. 
LG디스플레이는 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한국실명예방재단의 눈 전문가와 뮤지컬 극단과 협력해 교육을 설계했다.

학교나 학원, 가정에서 실천할 수 있는 눈 건강관리 방법을 그리스 로마 신화와 동요 등 아동들의 흥미를 이끌 요소와 접목시켜 아동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했다. 교육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이 적극적으로 다시 참여하기를 희망하는 이유다.

LG디스플레이 눈 건강 사회공헌사업은 시각장애의 대부분이 사전에 예방 가능한 질환과 사고 등 후천적 원인이라는 사실에 착안해 시작됐다. 

특히 만 7~9세를 전후로 시력이 완성되고 조기에 눈 관리 습관을 기르면 후천적 시각장애를 상당부분 예방할 수 있어 아동 대상 예방교육에 중점을 뒀다. 

LG디스플레이는 초등학생 예방교육뿐 아니라 저시력 아동들의 재활을 위한 캠프, 의료 서비스 접근이 취약한 지역 주민 대상 무료 안 검진 및 치료지원 등 다양한 눈 건강 사업을 펼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장 이방수 부사장은 "시각과 관련된 디스플레이 기업으로서 국민들의 눈 건강을 지키고자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조재범 기자
  • jbch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