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나홀로족 겨냥 '혼족 주방가전' 선봬

맞춤형 성능에 컴팩트한 디자인, 저렴한 가격+일렉트로맨으로 차별화
1인 가구용 가전제품 전성시대… 신제품 지속 선보일 예정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7-11 09:32: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렉트로맨 멀티그릴. ⓒ이마트


이마트가 나홀로족을 겨냥한 '혼족 주방가전'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12일부터 전국 이마트 가전매장 및 일렉트로마트에서 '일렉트로맨 혼족 주방가전' 7종을 본격적으로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렉트로마트 혼족 주방가전은 샌드위치 메이커, 토스터, 라면포트 등 한 끼 식사를 간단히 해결하는데 유용한 것부터 멀티그릴, 오븐토스터 등 제대로 된 밥상을 차리는데 필요한 것까지 다양한 구색을 자랑한다.

가장 큰 특징은 혼자서 요리하는 1인 가구에 적합한 맞춤형 성능을 지닌 것은 물론 컴팩트한 디자인으로 공간활용도를 높였다는 점이다.

'커피와 토스트를 동시에 모닝메이커'는 커피와 토스트를 한 번에 만들 수 있어 큰 공간을 차지하지 않으면서도 바쁜 아침시간에 1인용 식사를 준비하는데 최적화돼 있다.  '카페인 충전 한잔 커피메이커'의 경우 커피를 바로 담아 나갈 수 있는 전용텀블러컵을 함께 제공해 커피를 옮겨 담는 번거로움을 덜었다.

합리적인 가격대도 장점이다. 1만9800~3만9800원 선으로 비교적 저렴해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다.

일랙트로맨이라는 이마트의 고유 캐릭터를 통해 차별화를 도모했다.

이마트는 이미 일렉트로맨이 지닌 B급 감성과 콘텐츠를 활용한 상품을 출시해 성과를 거뒀다.

일렉트로맨의 이름을 딴 상품은 지난해 상반기 26종에서 올 상반기 35종까지 늘어났다. 2018년 상반기 기준 328.9%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하는 등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가전제품의 매출 호조세가 돋보여 일렉트로맨 선풍기의 경우 상반기 동안 2만대가 넘게 팔려나갔고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는 신세계TV쇼핑에서 6월 14일, 27일 두 차례에 걸쳐 완판사례를 기록했다.

이를 토대로 일렉트로맨 가전주방은 제품 패키징에 일렉트로맨 웹툰을 적극 활용해 젊은 감성을 더했다. '입맛대로 한땀한땀 멀티그릴', '바삭바삭 치즈줄줄 샌드위치 메이커' 등 제품명에도 Fun한 요소를 가미했다.

이마트가 이렇듯 혼족 가전을 출시하게 된 것은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가전시장에서도 1인 가구용, 소형 전자제품이 전성기를 맞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1인 가구 증가율은 연평균 5.1%로 가구 형태 중 가장 높은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2045년에는 1인 가구가 809만 8천 가구(36.3%)까지 증가해 전체 가구 중 3분의 1 이상이 1인 가구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듯 관련 전자제품 매출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이다.

이마트의 올 상반기 소형·미니냉장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3% 증가했다. 예년보다 빨라진 장마에 수요가 줄어들면서 선풍기 전체 매출은 10.2% 감소했지만 소형선풍기는 오히려 판매가 8.9% 증가했다.

이외에도 핸디청소기 판매 역시 108.9%의 큰 폭으로 늘었으며 가정에서 간편히 요리를 만들어 먹는데 쓰이는 홈셰프(HomeChef)도 105.5%의 높은 매출신장률을 보였다.

지성민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혼밥, 혼술이 대세로 자리잡아 전용 음식점이나 술집이 생겨날 정도인 만큼 관련시장 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해 일렉트로맨 주방가전을 출시하게 됐다"며 "이마트 및 일렉트로마트 매장에 혼족 특화존을 설치하는 한편 신제품도 지속 선보여 1인 가구 가전제품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김수경 기자
  • muse@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