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손에 쏙 들어오는 '미니멀' 주류가 대세… 롯데주류, 소용량 제품 선봬

187, 375ml 소용량 주류, 미니멀 라이프에 제격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7-13 13:53:5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은 왼쪽부터 '산타리타 120', 'L 샤도네', '스펠', '옐로우테일 쉬라즈', '스베드카 스트로베리레모네이드'.ⓒ롯데주류


불필요한 낭비를 줄이고 최소한의 소비로 만족과 행복을 추구하는 '미니멀리즘(Minimalism)'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롯데주류가 '미니멀 라이프'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소용량 제품들을 추천했다.

13일 롯데주류에 따르면 187ml 용량의 '옐로우테일 쉬라즈'는 한 손에 쏙 들어갈 정도로 크기가 작다.

일반 레드 와인잔 1잔 정도되는 양으로 혼자서 가볍게 와인을 즐기길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최적의 와인이다. 세계 최대 와인시장인 미국 시장에서 단일 브랜드 최대 판매량을 기록한 호주 와인인 만큼 그 품질 또한 우수하다.

2, 3명이 모인 소소한 자리에는 375ml 용량의 레드 와인 '산타리타 120', 화이트 와인 'L 샤도네'가 안성맞춤이다. 모두 칠레 와인으로 균형감이 잘 잡혀 있어 어떤 음식과도 궁합이 좋다. 가볍게 한 잔씩 마시며 분위기를 띄우기에 적합한 와인이다.

이밖에도 별도의 와인 오프너 없이 바로 마실 수 있는 트위스트캡 방식을 활용한 스파클링 와인 '스펠'(275ml), 2가지 과일향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플레이버드 보드카 '스베드카 스트로베리레모네이드'(375ml)도 낭비없이 즐길 수 있는 '미니멀'한 제품이다. 
프로필 사진

  • 김수경 기자
  • muse@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