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부회장, LG유플러스 최고경영자 선임… 신성장동력 발굴 '집중'

비즈니스 현장으로 복귀… ICT 사업관련 미래 비전 펼칠 예정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 경험 기반 경쟁력 강화 및 미래먹거리 확보 주력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7-16 17:17: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현회 (주)LG 대표이사 부회장이 LG유플러스 신임 최고경영자로 선임됐다.

LG유플러스는 16일 오후 서울 용산사옥에서 이사회를 개최, 신임 최고경영자(CEO)에 하현회 ㈜LG 대표이사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12월 취임 이후 LG유플러스의 수장으로 회사를 이끌어온 권영수 부회장은 하 부회장을 대신해 ㈜LG 대표이사직을 맡게 된다. 

하 부회장은 전략적인 통찰력과 풍부한 현장경험, 강력한 실행력을 갖춘 전문 경영인으로 꼽힌다. 지난 2012년부터 2년간 (주)LG 시너지팀장을 맡아 모바일, 차세대 디스플레이, 에너지 솔루션, 친환경 자동차부품 등 그룹 주력사업에서 전문적 경영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또 그룹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차세대 성장사업이 본궤도에 진입할 수 있도록 계열사간 시너지 확대 기반을 성공적으로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LG전자 HE사업본부장을 맡아 울트라 올레드 TV를 세계 최초로 출시하는 등 차세대 TV 부문에서도 선도적으로 사업기반을 구축했다.

2015년에는 사업구조 고도화 및 계열사 실적 개선을 이끌며 LG그룹이 탁월한 사업성과를 거두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으며, 올해 ㈜LG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특히 지난 2015년부터 LG유플러스의 이사회 멤버로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 모바일 비디오 및 IoT, AI, 5G 등 통신산업의 변화에 대한 이해가 깊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하 부회장은 ㈜LG에서 계열사간 시너지를 창출한 경험을 바탕으로 LG유플러스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는 동시에 미래시장 개척을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아울러 5G와 유료방송 등 미래 핵심 분야에선 과감한 혁신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하 부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LG 대표이사를 맡아 미래 준비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하고 계열사 R&D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며 "LG유플러스가 '퍼스트 무버'로서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가게 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편 (주)LG 대표이사직에 오른 권영수 부회장은 이날 LG유플러스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여러분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강한 힘을 갖고 있다"며 "내재된 무한한 잠재력을 마음껏 발휘해 1등 유플러스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SKB 옥수수, 지스타 2018서 '5G 실감미디어' 서비스 선봬 (2018/11/16)
- 'LGU+' 제휴 골목상권 장사 쏠쏠 … '서촌' 매출·방문객 두배 증가 (2018/11/18)
- 박정호 SKT 사장, GSMA 이사회 멤버 재선임… "국내 통신사 중 유일" (2018/11/13)
- LGU+, 수험생 대상 '요금할인' 등 풍성한 혜택 마련 (2018/11/13)
- LGU+, 경단녀 위한 '시간선택제' 영업전문인재 채용 (2018/11/11)
- SKT,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서 '미디어 서비스 혁신상' 수상 (2018/11/09)
- LGU+, 화웨이 5G 장비 선정 발표 앞두고 '고민' 깊어져 (2018/09/17)
- 국감 출석 하현회 부회장… '화웨이 장비 선정' 매듭짓나 (2018/10/25)
- LGU+, 5G 서비스 준비 '박차'… 내달 1일 전파 발사 (2018/11/04)
- 하현회 LGU+ 부회장, 강원도 산골 마을 이장됐다 (2018/11/01)
- LGU+, 2일 '아이폰' 신제품 4종 첫 선 (2018/11/01)
- LGU+, 대화로 공부하는 영어 'YBM 영어말하기' 선봬 (2018/10/28)
- [生生국감] 하현회 LGU+ 부회장 "화웨이 장비 도입, 보안장치 적극 마련할 것" (2018/10/26)
- 하현회 LGU+ 부회장, 'CJ헬로 인수' 그룹자금 조달 능력 관심 집중 (2018/09/04)
- 하현회 부회장, LGU+ 대표이사 선임… "1등 사업자 자리매김 나설 터" (2018/08/29)
- 현장경영 강화 나선 하현회 LGU+ 부회장… "고객만 보고 나가야" (2018/08/09)
- LGU+, '하현회 號' 첫 임무는 '케이블 짝찾기' (2018/07/23)
- 하현회 LGU+ 부회장 "업무혁신 통한 성과 창출 나설 것" (2018/07/18)
- [生生국감] LGU+, '화웨이' 5G 장비 선정 공식화 (2018/10/26)
- LGU+, '조해형 경영과학응용대상' 받아… '빅데이터' 업무혁신 한 몫 (2018/10/29)
- LGU+, 'IoT 숙면등' 관심 집중… '1600만가지 색 연출' 눈길 (2018/10/30)
- LGU+, AI 소셜 음악퀴즈 서비스 '뮤직큐' 선봬 (2018/10/31)
- LGU+, 3분기 영업익 2281억… 전년대비 6.5% 늘어 (2018/11/01)
- LGU+, 5G 상용화 앞두고 데이터 실시간 분석 시스템 도입 (2018/11/06)
- LGU+, 'U+아이돌Live' 출시 기념 경품 행사 열어 (2018/11/07)
- 하현회 LGU+ 부회장, 5G 네트워크 현장 점검 나서 (2018/11/08)
- SKT-KT, 화웨이 배제했지만… 5G 단독모드서 기회 주나 (2018/11/09)
- SKT, 29~30일 협력사 채용 박람회 열어 (2018/11/12)
- '모빌리티 사업' 강화 SKT… 카풀 논란 '예의주시' (2018/11/12)
- SKT, '티맵택시' 수험생 무료 수송 이벤트 진행 (2018/11/13)
- SKT, 5G 전파 송출 'D-15'… 상용망 구축 '이상무' (2018/11/14)
- SKT-SKB, 미래고객 챙기기 앞장… 수험생 '50% 할인' 등 다양한 프로모션 선봬 (2018/11/15)
- LGU+, LTE 대비 데이터 처리 '10배' 빠른 '5G 패킷 교환기' 구축 (2018/11/15)
- SKT, '하나·KB국민카드'와 AI 금융서비스 '맞손' (2018/11/15)
- SKT, SK와이번스 한국시리즈 우승 '축승회' 개최 (2018/11/15)
- SKT, 대학생들과 '플라스틱 어택' 동참… '0텀블러' 캠페인 눈길 (2018/11/19)
- LGU+, '1020' 소통 강화, "카메라 각도 마음대로… 'U+아이돌Live' 선봬 (2018/11/19)
- SKT, 법무부와 AI∙-데이터 기반 '범죄 예방' 맞손 (2018/11/19)
- SKB '옥수수', '기부' 결합 상품 '써니박스' 눈길 (2018/11/20)
- SKB, '브로스타' 홍보영상 유튜브 조회 100만 돌파 (2018/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