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임직원-대학생' 합동 해외봉사단 'H-CONTECH 2기' 발족

총 80명, 베트남 하노이 찾아 '기술교류형' 사회공헌활동 나서
'교육-환경' 개선 및 한류 홍보 이어 건설 '기술-공법' 소개도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7-19 16:31:3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건설 'H-CONTECH 2기' 봉사단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국제개발협력단체 '코피온'과 함께 'H-CONTECH(에이치컨텍) 2기' 발대식을 가졌다.

19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H-CONTECH은 현대건설의 이니셜인 'H'와 건설(Construction)과 기술(Technology)의 영어 앞 글자를 딴 봉사단 이름으로, 업계 최초 기술교류형 해외봉사단이다.

이번 2기 봉사단은 1기와 마찬가지로 10명의 현대건설 임직원과 35명의 대학생 봉사자 등 총 45명으로 구성되며 다음 달 2일 출국해 12박13일 동안 베트남 북부 하노이와 하이퐁 지역에서 현지 아이들 및 대학생들을 위한 기술교류형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해 1기 봉사단은 인도네시아 사룰라 지역에서 활동한 바 있다.

이들은 △베트남 현지 초·중학교 아이들에게 재능기부를 행하는 '교육봉사' △벽화를 그려 미관을 개선하는 '환경개선봉사' △최신 K-pop과 한국의 전통문화 등을 알리는 '문화공연 및 홍보부스 운영' △베트남 교통운송대학교(UTC)와 건설전문대학교(CUWC)에서 현대건설과 현대건설의 기술·공법에 대해 소개하는 '기술 세미나' △현지 지역사회를 고려한 '적정기술 및 아이디어 제안' 등 여러 봉사활동을 현지에 전파할 것이다.

이러한 프로그램 속에서 현지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하는 시간을 가지며 실제로 적용이 가능하고 현지 상황에 적합하다고 판단된 우수한 아이디어는 지역 사회에 직접 제안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지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나아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

봉사활동의 주요 프로그램은 처음부터 마무리까지 순수 봉사단원들이 직접 기획한 아이디어로 구성되며 봉사 지역으로 출발하기 전 3주간의 워크숍을 진행하면서 철저한 사전논의를 거친다. 사전논의 후 준비된 세부프로그램은 현지에서 지역민을 위해 활용된다.

현대건설 측은 "대학생들과 현대건설 임직원들이 합심한 이번 봉사활동은 양국 간의 문화와 기술을 서로 교류해 지역사회 발전을 도모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며 "단순한 일회적 이벤트성 봉사가 아닌 지역 사회에 지속가능하게 기여할 수 있는 봉사활동을 앞으로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성재용 기자
  • jay1113@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