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더위 먹었나… 기체결함 회항-출발 지연

박성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08 14:56: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국내 양대 국적항공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125(현지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인천으로 출발한 KE672편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상공에서 회항했다.

객실 여압계통에서 이상 메시지가 발견돼 쿠알라룸프르 공항으로 되돌아갔다.

이 사고로 출발시각이 계획보다 14시간 가량 연기되면서 승객 261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대한항공은 8일 오전 7시 대체 항공편을 투입했으며 승객들은 인근 호텔에서 하룻밤 묵은 후 출발했다.

아시아나항공 또한 어젯밤 기체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됐다.

지난 7일 오후 650분 인천에서 일본 나리타로 향하려던 아시아나항공 OZ108 여객기가 전기계통 결함으로 출발이 12시간 가량 지연됐다.

결함은 당일 해결됐으나 나리타항공 비행제한으로 인해 지연시간이 길어졌으며 탑승객 138명은 인근 호텔에서 하루 묵은 뒤 8일 오전 7시 출발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기체 결함으로 인해 승객들이 기내에 2시간 30분 정도 대기했으며 나리타공항 운항 제한으로 출발시간이 늦어져 근처 호텔로 탑승객들을 안내했다지연출발로 불편을 끼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박성수 기자
  • parkss@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