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브X 이제 그만"… LH 청약센터, 논-액티브X 서비스 나서

4차 산업혁명 발 맞춰 고객 편리 최우선 웹사이트 구현 약속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09 11:25:3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남 진주시 소재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뉴데일리 DB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주택·상가 온라인 청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LH 청약센터를 액티브X(ActiveX)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논-액티브X(Non-ActiveX)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기존 LH 청약센터에서 온라인 청약신청을 하기 위해서는 공인인증서 사용, 증명서 발급 등을 위해 4종의 액티브X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야 했다.

그러나 액티브X 특성상 윈도우 PC의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이용 가능하기 때문에 맥OS 등 다른 운영체제나 구글 크롬, 사파리 등 다른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고객들의 불만이 제기됐다.

또한 정부가 2020년까지 공공 분야 웹사이트에서의 액티브X 완전 퇴출을 추진함에 따라 LH 역시 올해 2월부터 액티브X 없이 사용 가능한 LH 청약센터로 개선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해 이달 6일부터 논-액티브X 서비스를 전면 도입했다.

앞으로 LH 청약센터는 웹 표준인 HTML5방식을 채택해 별도의 플러그인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어 다양한 운영체제 및 웹브라우저에서 사용 가능하며 보안성이 필요한 일부 기능만 플러그인으로 설치하면 된다.

공인인증서의 경우 플러그인 설치 없이 공인인증서 파일을 수동으로 검색하는 브라우저 인증서 방식과 플러그인을 설치해 공인인증서 파일을 자동으로 검색하는 방식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하면 된다.

증명서 발급 역시 별도의 플러그인 설치 없이 가능하며 보안성을 요구하는 일부 임대주택 증명서의 경우에만 위·변조 방지 기능을 적용하기 위한 플러그인을 설치하게 된다.

LH는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고객들이 보다 다양한 환경에서 LH 청약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LH는 웹 표준 방식 기술 개선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플러그인 제거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생체 인증 및 블록체인 등 최신 ICT기술의 도입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재구 LH 경영정보처장은 "액티브X 없는 LH 청약센터를 도입한 데 이어 대국민 웹사이트에 최신 ICT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LH가 앞장서겠다"며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고객이 편리한 LH 웹사이트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성재용 기자
  • jay1113@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