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컨으로 변신한 'S펜'… 찍고, 보고, 조절까지 한번에

[갤노트9 출격] 역대 최강 성능… 이유 있는 자신감

트레이드 마크 'S펜', 한 단계 더 '진화'… 사진촬영, PT 등 척척
메모리 128~512GB, 마이크로 SD카드 사용시 최대 '1TB' 확장 가능
4000mAh 배터리 탑재… "보조배터리, 충전할 곳 찾아 헤맬 필요 없어"

조재범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10 11:25:1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이 베일을 벗었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진행했다.

'갤럭시노트9'은 역대 최강의 성능을 기반으로 노트 시리즈의 트레이드 마크인 S펜이 한 단계 더 진화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화면과 더욱 풍부해진 사운드는 생생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

▲ⓒ뉴데일리DB


갤럭시노트9은 외관은 사각형에 가깝다. 최적의 S펜 사용성을 위해 평면 영역을 최대화했기 때문이다.

옆면은 다이아몬드 컷팅을 적용해 유광과 무광의 조화를 주고, 슬림해 보이도록 디자인을 완성했다.

홍채인식센서는 숨기고 블랙의 느낌을 더해 완전히 매끄러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전면 디자인과 후면은 카메라와 심박센서 등 주변 색상을 갤럭시노트9 외관 색상과 맞춰 디자인의 일체감을 높였다.

갤럭시 노트9 디자인의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처음으로 스마트폰과 S펜의 색상을 믹스 매치했다는 것이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이는 오션 블루 색상에서 S펜을 꺼내는 순간 서로 대조되면서도 감각적으로 어울리는 옐로우 색상의 S펜의 반전을 느낄 수 있다.

갤럭시노트9은 시간과 계절에 따라 변하는 도시의 풍경에서 모티브를 얻은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는데 S펜 역시 외관 색상 맞춰져 있다. 

특히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탑재하며 원격 제어가 가능하게 한 점은 가장 큰 매력이다. S펜 버튼을 눌러 사진을 촬영할 수 있고, 프레젠테이션할 때 다음 슬라이드로 넘기거나 유투브에서 동영상을 재생하거나 정지할 수 있다.



▲ⓒ뉴데일리DB


이와 함께 스펙도 역대 최강을 자랑한다. 기본 내장 메모리 128GB로 출시하고, 512GB 모델까지 출시해 마이크로 SD카드와 함께 사용할 경우 최대 1TB 메모리로 사용할 수 있다. 

1TB 용량이면 사진을 약 9만3000장(4:3, 12MP, 4032×3024, 5MB 용량), 1분 분량의 Full HD급(60fps, 200MB) 동영상을 약 2300개 저장할 수 있다.

전작 대비 21% 증가한 4000mAh 배터리를 탑재한 것도 눈길을 끈다. 이는 역대 프리미엄 갤럭시 스마트폰 중 최고 배터리 용량으로 더 이상 보조 배터리를 챙기거나 충전할 곳을 찾아 헤맬 필요가 없다.

갤럭시노트9은 이런 강력한 성능을 기반으로 최상의 게임 경험과 스마트폰으로 어디서나 데스크탑 PC와 같이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를 지원한다.

업그레이드된 쿨링 시스템으로 고사양 게임도 버벅거림 없이 고성능으로 안정적으로 즐길 수 있다. 히트 파이프 자체의 크기를 키워 열을 빠르게 식힐 수 있고, 카본 파이버 시트를 강화해 쿨링 성능을 전작 대비 21% 개선했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성능 최적화 알고리즘을 적용해 고사양 게임을 장시간 하더라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성능이 저하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도록 했다. 

또한 게임 중 전화가 오거나 메시지가 오면 게임을 중단하지 않고 바로 메시지에 답을 하거나 전화를 수신 혹은 거절할 수 있다.

삼성 덱스의 경우 전작과 달리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도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HDMI 어댑터로 갤럭시 노트9과 TV나 모니터를 연결하기만 하면 바로 '삼성 덱스'를 사용할 수 있다. 이는 마우스나 키보드 없이도 갤럭시 노트9을 터치패드 및 키보드로 사용할 수 있게 한 효과다. S펜으로 글자를 쓰고 그리는 것도 가능하다.

프로필 사진

  • 조재범 기자
  • jbch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