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기술교육원-협력사' 채용박람회 눈길… '구인-구직' 동시 해결

1977년 업계 최초 개원, 전문인재 육성에서 취업까지 직접 매칭
건설기술교육 운영 노하우 기반 약 3만6000명 전문인력 배출도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13 15:48: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람회에 참석한 기술교육원생이 현대건설 협력업체 관계자와 취업상담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업계 최초로 '현대건설 기술교육원-협력사 채용박람회'를 실시, 전문인재 육성에서 취업까지 직접 매칭(Matching)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13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에서 플랜트 품질·전기·3D 설계, 건설공정관리 등 실무 과장(5~12개월)을 수강한 교육원생 100여명과 △토목 △건축 △플랜트 △기계 △구매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 30여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진행한다.

행사에 참여한 교육원생은 협력사들과 직접 교류하며 근무조건을 비교해 채용 기회를 넓히고 협력사들은 현장 면접으로 검증된 우수 인원을 인터뷰해 회사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게 된다.

기술교육원 재학 및 졸업생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지원하고 구인난을 겪는 현대건설의 협력사에게는 우수인재 채용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의 업계 유일 전문 기술인재 양성기관인 기술교육원에서 우수한 인재를 육성하는 동시에 현대건설 협력사를 통해 일자리를 지원하는 최초의 채용 연계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채용박람회는 교육생들의 취업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시도인 동시에 정부정책 기조에 동참하는 강한 의지의 표명"이라며 "내년 교육과정에 협력사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 추가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은 1977년 개원한 이래 건설기술교육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재까지 약 3만6000명의 인력을 배출해 온 국내 건설업계 유일의 건설전문 인력양성기관이다. 2014년 3월부터 현대건설 기업대학과정 출범과 함께 현장 중심의 맞춤형 교육과 업계 요구에 부응한 차별화된 커리큘럼으로 만족도 높은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 성재용 기자
  • jay1113@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