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요금제 'T플랜', 출시 한달 만에 가입자 100만명 돌파

출시 1주일 만에 30만명 돌파… 일 평균 3만명 이상 가입
1인당 월 평균 4.2GB 추가 사용… '갤노트9' 출시 이후 가입자 증가 전망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19 09:58:3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


SK텔레콤은 신규 요금제 'T플랜' 가입자가 출시 한달 만에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T플랜은 지난달 18일 출시 일주일 만에 가입자 30만명을 돌파한 이후 일 평균 3만명 이상이 가입해 지난 18일에는 가입자 100만3000명을 달성했다.

T플랜은 기존 요금제 대비 모든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20GB 또는 40GB의 가족 데이터를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으며 ▲스몰 ▲미디엄 ▲라지 ▲패밀리 ▲데이터 인피니티 등 5종으로 구성됐다.

SK텔레콤에 따르면 가입자 100만명 중 약 35%가 2~5인의 가족 결합을 통해 데이터 공유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족 구성을 살펴보면 3인(33%), 4인(32%), 2인(25%) 순이며, 3~4인 가족이 가장 많은 혜택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족 결합으로 데이터 공유를 받는 고객의 98%가 스몰 또는 미디엄 요금제를 선택, 대다수의 고객들이 가족 데이터 공유를 통해 합리적인 요금제를 선택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가족 결합시 기본 데이터에 추가 공유 데이터를 다 써도 4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
 
가족 당 공유 데이터 설정량은 평균 약 22GB로 가족 공유 데이터 사용량 실적을 한달 기준으로 환산한 결과, 가족 고객은 기본 데이터 이외에 월 평균 약 4.2GB의 공유 데이터를 추가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가족 결합을 한 스몰 요금제 이용자는 3만3000원(선택약정할인 적용시 2만4750원)에 월 평균 5.4GB(기본 데이터 1.2GB+공유 데이터 4.2GB)의 데이터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공유 데이터를 사용하는 고객을 연령대별로 보면 20대는 기존 월 평균 4GB에서 8GB로, 60대 이상은 기존 1.3GB에서 2.7GB로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했다.

이 밖에도 지난 13일 만 24세 이하 고객을 대상으로 한 '0플랜'을 출시하며 0플랜 '라지' 고객에게도 20GB의 공유 데이터를 제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가족 공유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회사 측은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출시 이후 T플랜 가입자가 보다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갤럭시노트 시리즈 가입자의 경우 멀티미디어 이용이 활발해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맹석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T플랜과 새로 출시된 0플랜을 통해 전 고객의 가계통신비 절감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