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허취소 위기 넘긴 진에어, 국세청 특별세무조사 받아

박성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20 17:18:2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정부가 진에어에 대해 항공운송사업 면허 유지를 결정한지 3일만에 곧바로 특별세무조사에 들어갔다.

국세청은 20일 서울 강서구 진에어 본사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이날 조사는 비정기 특별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 관계자는 아침부터 국세청에서 나온 조사관들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복사하는 등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어떤 종류의 세무조사인지 정확한 내용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국세청은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의 퇴직금 지급 적법 여부 및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한 부당 이득 등을 집중적으로 살피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에어는 조 전 부사장에게 급여 17300만원 등 총 87400만원의 퇴직금을 지급했다.

프로필 사진

  • 박성수 기자
  • parkss@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