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계약가격 변동 없어"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반도체 업황, 올해 큰 변화 없을 것"

7월 D램 현물價 7.9弗… "연초 대비 18% 하락, 고점 넘었다" 분석 잇따라
"올 4분기까지 반도체 호황 전망… 중국과 낸드 기술 격차는 '2~3년'"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3 06:43:5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사장). ⓒ삼성전자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사장)이 최근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 대한 일부 우려에 대해 올해까지 호황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김기남 사장은 12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진행된 '삼성 AI 포럼'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확한 시장 예측은 어렵지만 올 4분기까지 큰 변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D램의 현물거래 가격은 지난 7월 말 기준 7.9달러로 올 1월보다 18% 가량 하락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고점을 넘어섰다는 분석을 내놓는 상황이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 역시 지난 6일(현지시간) 전 세계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둔화되면서 반도체 호황이 빠른 시일 내 끝날 것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이로 인해 당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글로벌 주요 기업들의 주가가 일제히 요동친 바 있다.  

김 사장은 "스팟 가격이라고 해서 D램이 나오면 생성되는 가격이 있고 고객들에게 파는 계약 가격이 있다"며 "D램 계약 가격의 경우 아직까지 큰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중국 반도체 기업들과의 기술 격차와 관련해선 "(중국업체의) D램을 실물로 본적이 없어 말씀드릴 수 없다"며 "낸드플래시는 2~3년 정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