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중·소 협력사 살리기 나서… '업계 최대' 2000억원 투입

동반성장펀드 조성 등 협력사 금융지원프로그램 강화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2 15:32: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건설 우수협력사 관계자들이 현대건설 싱가포르 투아스 핑거1 매립공사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업계 최대 규모인 총 2000억원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해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 앞장선다.

현대건설은 업계 최고 수준인 신용을 바탕으로 상대적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사에게 유동성을 지원해 재무안정성을 강화하는 한편, 협력사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업계 최대 10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 협력사의 자금난 해소를 지원한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의 금융비용을 시중금리보다 1% 이상 이자절감 혜택을 주는 제도다.

9월부터 운용금액을 추가로 늘려 협력사의 사용한도를 1000억원으로 확대해 전보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현대건설 협력사 A사 관계자는 "이자부담이 낮아져 자금운영이 훨씬 원활해졌다"며 "향후에도 동반성장펀드 조성 등 협력사 금융지원정책이 지속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업계 최초로 도입한 해외 동반진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720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건설사의 경우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원활한 자금 조달이 어려워 일시적으로 자금 부족이 빈번하게 발생한다"며 "협력사들의 이러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자 해당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최고 수준인 신용을 사전 연계한 은행에 제공해 협력사가 자체 조달하는 것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융통할 수 있도록 해 동반 진출업체들은 확정 공사대금을 조기에 회수하고 현지외화 조달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지난해 UAE 지역의 성공적 운영을 바탕으로 올해는 해당 프로그램을 싱가포르, 쿠웨이트 지역에도 확대 시행한다.

현대건설은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직접자금지원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일시적은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게는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그 지원 규모를 300억원으로 확대한다. 이는 협력사의 초기 현장 개설시 자금순환을 원활히 해 생산성 제고에 기여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부담 완화를 위해 500여개사를 대상으로 납품대금 10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 지급할 계획이다. 이에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자재·장비비 등 협력사들의 자금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외주비 지급기일을 단축하는 등 협력사 자금운용을 지원하기 위한 거래조건 개선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 관계자는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로서 업체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금융지원 프로그램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며 "향후에도 상생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성재용 기자
  • jay1113@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