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확정…은행·증권 복합점포 개설 확대

11월 하이자산운용 손자회사 편입신고, 자회사 12개

이나리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2 16:10:4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DGB금융지주가 12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및 현대선물 손자회사 편입을 각각 승인 받았다.

DGB금융은 지역민에게 생애주기에 걸친 양질의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익다변화를 통한 지주 경쟁력 제고를 위한 숙원 사업으로 증권업 진출을 준비해왔다.

DGB금융은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지방금융 최초로 은행, 증권, 보험 등 금융 전 부문을 아우르는 사업라인 완성으로 종합금융지주의 위상을 갖추게 된다. 자회사는 9개사에서 12개사로 늘어난다.

하이투자증권은 6월말 현재 총자산 6.2조원, 자기자본 7354억원 규모의 중형 증권사다. 지난해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해 인력구조 조정, 조직재편, 각종 제도 정비, 비경상적인 손실 제거 등 체질개선을 완료해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DGB금융은 은행-증권 또는 은행-증권-보험이 결합된 금융 복합점포 개설할 계획이다. 또한 지주의 투자은행(IB) 역량강화, 직접금융 상품 제공, 연계상품 확대를 통한 계열사 간 공동마케팅도 추진한다.

자회사 편입 후 10월 중 하이투자증권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11월중에 증권사의 자회사인 하이자산운용의 손자회사 편입신고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DGB금융 김태오 회장은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지방 금융그룹 최초로 종합금융그룹을 완성했다"며 "이번 증권사 편입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이나리 기자
  • nalleehappy@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증권업계,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인수에 호평 (2018/09/14)
- 김태오 DGB금융 회장 "라오스 댐 사고 애도…5000만원 긴급 지원" (2018/07/27)
- 속도전 나선 DGB금융·금융당국… 하이투자증권, M&A 한발 더 (2018/07/17)
- DGB금융, 대규모 물갈이 인사…김태오 회장 의지 적극 반영 (2018/07/04)
- DGB금융 하반기 '인적 쇄신' 칼바람 분다 (2018/07/03)
- 고강도 인적 쇄신 나선 DGB금융… 계열사 임원 전원 사표 (2018/06/12)
- 김태오 DGB금융 회장 "100년 그룹 도약…하이투자증권 인수 적극 추진" (2018/05/31)
- 김태오 DGB금융 회장 내정…조직 안정·분위기 쇄신 '급선무' (2018/05/10)
- 조직 쇄신 절실한 DGB금융…외부출신 수장 '구원투수'될까 (2018/05/04)
- 차기 DGB금융 회장에 외부출신 확정…김태오·이경섭 압축 (2018/05/03)
- DGB금융 1분기 순익 960억… 조직 혼란 속 1.7% 성장 (2018/04/27)
- DGB금융 회장 공모 13명 도전장…대구은행장 11명 지원 (2018/04/18)
- DGB금융지주 자회사 편입된 하이투자증권… 새로운 브랜드 '고심' (2018/09/13)
- DGB금융지주, 증권사 업고 선두 BNK금융에 '도전장' (2018/09/14)
- DGB금융, 지배구조 확 바꾼다… 계열사 CEO 육성·승계 일원화 (2018/09/14)
- 대구은행, 이동점포 등 추석연휴 대고객 서비스 제공 (2018/09/20)
- DGB 全계열사 통합 전산센터 집결… 대구은행부터 순차적 이전 (2018/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