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노량진수산시장 상인 사면초가… 지역주민도 철거 촉구

9개 재개발조합 "복합상업문화시설로 지역경제 살려야"
13일 수협과 업무협약 체결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3 18:08:4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동작구 발전 위한 수협부지 개발촉구 업무협약식.ⓒ수협


서울 옛 노량진수산시장에 남아 부지·시설을 불법 사용하고 있는 일부 상인이 사면초가에 놓였다. 수협중앙회가 법과 원칙을 강조하고, 법원의 강제집행(철거)이 임박한 상황에서 지역주민단체도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상인들을 압박하고 나섰다.

수협과 노량진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1∼8구역 조합, 드림스퀘어(옛 청과물시장) 조합은 13일 노량진수산시장 회의실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수협과 9개 지역주민단체 대표는 옛 시장 터를 포함한 노량진수산시장 일대가 국내외 관광객이 즐겨 찾는 명소로 거듭나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들은 △옛 시장 부지의 조속한 복합상업문화시설 개발 △옛 시장 건물의 신속한 철거 △시장 일대 저이용부지의 수변문화 랜드마크 개발·조성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각 조합은 협약에 앞서 지난 3개월간 이사회 보고 등을 거쳐 지역 주민의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 대표들은 "주민이자 시장 이용 고객으로서 옛 시장에 남은 일부 상인의 지나친 욕심이 지역발전을 저해한다는 게 공통된 생각"이라며 "옛 시장 이용 자제, 새 시장 활성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협 관계자는 "지역주민들은 시장 현대화사업 과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관심도 많다"며 "지역사회가 더는 피해를 보지 않게 법과 원칙에 따라 이른 시간 내 옛 시장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발전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045 서울 동작구 종합발전계획에 따르면 2016년 말 현재 동작구는 인구 1인당 상업시설가능 면적이 1.35㎡로 25개 자치구 중 최하위 수준이다. 상업지역이 부족해 고용과 경제 기반이 취약하다 보니 대규모 고용 창출과 경제유발 효과가 큰 복합상업문화시설 도입에 관심이 크다.
프로필 사진

  • 임정환 기자
  • eruca@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