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삼성전자 등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에릭슨, 노키아 등 3사 선정… 생태계 활성화 역량, 투자비용 등 다각도 고려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4 10:30:3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를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5G 품질 구현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3사를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전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는 5G 주도권 경쟁에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는 것은 물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춘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까지 오랜 기간 다각적 검토를 마쳤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SK텔레콤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