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돌파 위해 깜짝 카드… 현대차, 정의선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임명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4 13:43: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아들인 정의선 부회장에 힘을 실어줬다.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이라는 타이틀을 달아준 것. 글로벌 경영환경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좀 더 책임감 있고, 추진력 있는 움직임을 기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그룹은 14일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해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

현대차그룹 측은 "글로벌 통상문제 악화와 주요시장의 경쟁구도 변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며  "그룹의 통합적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몽구 회장이 이번 인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4차 산업 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 역량 강화의 일환이기도 하다.

프로필 사진

  • 옥승욱 기자
  • okdol99@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