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추석 '특별관리체제' 돌입… '통화-데이터' 품질 관리 총력

24시간 종합상황실 운영 및 정체구간 중심 시스템 용량 증설
이동기지국 운영 등 음성·데이터 트래픽 폭증 완벽 대비 나서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9 15:51:5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추석 연휴 기간을 맞아 특별관리체제에 돌입한다.

우선 SK텔레콤은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특별 소통 대책'을 마련하고,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SK텔레콤은 약 2200명의 네트워크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도 운영한다.

회사 측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LTE 데이터 사용량이 평시 대비 11.3% 높은 수준인 시간당 최대 403TB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추석 연휴 직전인 21일에는 고객들의 음성 및 데이터 접속이 몰리면서 평시 대비 접속 시도 횟수도 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휴 기간 평시 대비 T맵 사용량은 51.5%, 해외에서 국제 로밍을 이용하는 고객 수는 15%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SK텔레콤은 고객들의 이용 패턴을 고려해 고속도로, 국도, 공원묘지, 대형마트, 공항 등 트래픽 밀집 지역의 기지국 용량을 증설하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 설치했다. 트래픽이 급증하는 지역에는 이동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이다. 또 T맵, 옥수수 등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들의 서버 증설과 사전 점검 조치도 완료했다.

이 밖에도 내달 초부터 열리는 주요 지역 축제에 대비해 인근 지역의 기지국 사전 용량 증설 및 품질 점검도 마쳤다. SK텔레콤은 축제 기간 인파가 밀집되는 지역에 초소형 기지국인 배낭형 LTE 장비 등을 추가로 설치해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 역시 추석 연휴 기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특별대책을 마련하고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KT는 연휴 기간 정체가 예상되는 전국 주요 고속도로 250여곳을 비롯 터미널, KTX 및 SRT 역사, 공항, 백화점 등 전국 700여곳을 집중 관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감시에 나선다.

회사 측은 연휴기간 일 평균 59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LTE 기지국 9000여식과 3G 기지국 1700여식을 24시간 관제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긴급 복구 체계를 유지한다.

특히 디도스 공격, 스미싱 문자 등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실시간 감시와 사전 차단대응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미디어 트래픽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데이터 처리량 확대 및 부하분산 작업을 완료하고 고객들의 내비게이션 이용량 증가를 대비해 '원내비' 트래픽 급증 상황에 대한 사전 긴급 대응훈련도 마쳤다.

지정용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상무는 "추석 연휴기간 중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즐거운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네트워크 품질 관리 체계를 강화했다"며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도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급증하는 이동통신 통화량 및 데이터 트래픽 수용을 위해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연휴 특별 소통 대책'을 수립했다. 회사 측은 비상 상황에도 긴급 대응할 수 있도록 마곡 사옥에 24시간 가동되는 종합상황실을 개소한다.

추석 당일에는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나들목, 분기점 및 주요 휴게소, 공원묘지, 지역 행사지역 등 장비증설 및 이동기지국을 운영한다. 중요 거점지역에는 평시 2배 수준의 현장요원을 증원해 상시 출동 준비태세를 갖췄다.

아울러 매년 반복되는 명절 통화량 및 데이터 사용량 추이를 분석해 인파가 밀집되는 장소를 위주로 기지국 증설 및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을 완료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