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혜안 '통했다'…"ADT캡스 인수 타이밍 절묘"

3년후 ADT캡스 가치 5조원…실제 투자 금액, 7020억원에 불과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01 09:45:1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정호 SKT 사장ⓒSKT


SK텔레콤이 ADT캡스 인수를 완료한 가운데, 업계에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ADT캡스 인수 시점이 절묘했단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1일 리서치 업체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AI보안산업(정보+물리)은 2017년 39억달러(4.4조원)에서 2025년 348억달러(39조원)으로 8년 동안 약 9배 성장이 예상됐다.

하지만 국내엔 ICT+보안을 준비하는 사업자가 없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이에 박 사장은 지난 5월 ADT캡스의 기존 주주인 '칼라일'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 공정위 기업결합 승인 등 인수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완료했다. 'ICT융합보안이 미래'라는 통찰력으로 과감하게 ADT캡스 인수전에 참여, 1년여 만에 본 회사를 품에 안은 것.

업계에선 SK텔레콤이 ADT캡스를 적절한 가격에 잘 샀다는 평가다.

ADT캡스 EBITDA(상각전영업이익) 증가 추이(2014년 1265억원 → 2017년 2700억원) 및 물리보안 산업 성장율 등 고려할 때 3년 후에는 ADT캡스 가치는 5조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SK텔레콤이 이번 인수에 실제 투자한 돈은 7020억원. 맥쿼리와 공동 투자를 이끌어내면서도 지분 55%에 경영권을 확보, 실익을 잘 챙겼다는 평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박정호 사장은 재계서 SK하이닉스, 도시바메모리 등 굵직한 ICT M&A를 성사시키고, 반도체 등을 국가 주력 사업으로 끌어올린 'ICT 달인'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이번 ADT캡스 인수에서도 산업 미래 가치를 정확히 판단하고, 때로는 과감한 베팅, 때로는 무관심 전략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인수를 성공시켰다"고 평가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