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길 열릴까"... 美 상무부, 포스코 냉연강판 관세 대폭 내려

포스코 관세율, 美 상무부 연례재심 예비판정서 4.51% 산정
현대제철 관세율은 원심과 비슷한 37.24% 부과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05 19:44: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미국이 국내 대표 철강사인 포스코의 냉연강판 반덤핑 관세율을 대폭 내렸다. 다만 이번 예비판정이 최종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라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분위기다.

5일 외신 및 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포스코 냉연강판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59.72%에서 4.51%로 크게 낮췄다. 4.51%는 반덤핑(AD) 2.78%와 상계관세(CVD) 1.73%를 합한 수치다.

반면 현대제철 관세율은 소폭 하락하는데 그쳤다. 원심에서 38.22% 부과했던 현대제철 관세율은 이번에 37.24%(반덤핑 36.59%, 상계관세 0.65%)로 낮춰졌다.

업계는 포스코의 이번 관세율 하락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미국 상무부가 무리하게 내세운 불리한 가용정보(AFA)가 이제서야 조정되고 있다는 평가다. 다만 이번 결과가 최종까지 이어질지는 확실하지 않아 여전히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예비판정에서 관세율이 낮아진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며 "최종판정까지 유지되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지속적으로 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FA란 반덤핑·상계관세 조사에서 대상 기업이 미국 상무부가 요구하는 자료 제출 등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경우 상무부가 자의적으로 고율의 관세를 산정하는 것이다.

프로필 사진

  • 옥승욱 기자
  • okdol99@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