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박천웅 대표 연임 확정

8일 임시 주총서 재선임…2021년까지 임기
"4차산업 등 글로벌 대세 상품 개발할 것"

박예슬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0 10:07: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지난 8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박천웅 대표에 대한 재선임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로써 박 대표는 2012년 10월 대표 자리에 오른 이래 3년 임기의 재임에 성공하면서 2021년까지 회사의 수장을 맡게 됐다.

박 대표는 해외 및 국내 운용사와 증권사에서 운용 및 리서치, 영업 등을 포괄적으로 경험한 글로벌 멀티플레이어로 명성이 높다. 

취임한 이후 리서치, 운용, 마케팅 등 다방면의 경쟁력을 높여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을 수탁고 12조(금융투자협회 9월말 설정원본 기준 12조 70억원)이상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말부터는 회사의 AI(인공지능), 빅데이터 관련 투자 상품을 강화하고자 하는 일환으로 KAIST 대학교 인공지능팀과 협업을 시작한 한편, 리테일 투자자를 위한 글로벌 EMP(ETF Managed Portfolio), 기관 투자자를 위한 부동산 대체 투자 상품을 소개하는 등 다양한 투자 기회를 발굴해왔다.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박 대표는 미국 노트르담대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받은 뒤 현대증권 애널리스트, 메릴린치인베스트먼트매니저스(영국, 싱가포르 운용역) 펀드매니저, 모건스탠리증권 리서치센터장을 역임했다. 

이후 우리투자증권 기관·리서치사업부 대표와 미래에셋자산운용 국제마케팅부문 대표,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대표를 거친 뒤 2012년 10월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사장으로 부임했다. 

이와 함께 지난 8월부터 CFA(국제공인재무분석사) 한국협회 회장직을 맡으며 국내 투자 전문가와 일반인에 대한 투자 교육의 저변을 넓혀가는데도 일조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4차 산업혁명, 공유경제 등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글로벌 흐름에 맞는 투자상품을 개발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동시에 좋은 기업, 성장성이 있는 기업과 시장을 발굴해 투자하는 원칙을 앞으로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박예슬 기자
  • ruthypak@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