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의원 "편파홍보라면 폐간하는게 낫다"

[生生국감] '위클리공감' 대통령 홍보紙?… 표지모델 8번 등장

'블랙리스트' 증인 4명 중 2명 참석 불투명

이나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0 13:41: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연합뉴스


문체부의 이른바 '캠코더(대선 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인사가 국감 도마 위에 올랐다. 문체부가 발행하는 정책 홍보지를 두고 '대통령 홍보지'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전 정권 적폐 청산 명목으로 블랙리스트 진상 규명을 추진한 문화체육관광부가 정치 편향적인 '캠코더' 인사를 기관장으로 꽂아 놨다"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문체부 사업의 70~80%에 달하는 국비 지원 사업의 공정한 심사를 위해 심사자가 공정해야 하는데, 정작 심사를 담당할 문체부 산하 공공기관장들은 코드 인사 일색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 대선 공신, 참여정부 요직 등 코드 인사로 넘쳐나는 편향적 인사다. 국민들이 공정한 사업 심사가 이뤄질 거라고 기대할 수 있겠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행하는 주간 정책홍보지 '위클리공감'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은 "KTX 등에 매주 배포되는 '위클리공감'이 연간 3만 부 발행되는데 지난해 설, 추석에는 특집호로 15만 부가 배포됐다. 또 문 대통령 재임 1년 반 동안 대통령이 표지 모델로 8회나 등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표지모델로 50번이나 등장했다며 비판이 있었는데, 문 대통령 때는 평상시보다 5배나 더 많이 인쇄하고 전 정부 행태를 그대로 답습하는 건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또 "대통령 홍보지인지, 정책 홍보지인지 혼란스럽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편파적 홍보지라면 폐간하는 게 낫겠다는 의견도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0일 문체부 국감장에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 등 '블랙리스트' 관련자 4명을 증인으로 채택했으나 이중 2명 참석만 확실시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은 국감 질의에 앞서 "유진룡 전 장관은 연락이 안 되고 있다. 전화는 해외 로밍이 돼 있고 등기 우편도 수신 확인이 안 되며, 가족과도 연락이 안된다. 증인 채택 사실을 모를 리 없으니 오늘 오후 2시까지 국감장에 와줬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같은 사유로 증인 채택된 조현재 한국국학진흥원장(전 문체부 차관), 박민권 전 문체부 차관은 10일 오후 국감 출석 예정이다. 반면 국립중앙박물관 오 모 과장은 우울증 사유로 병가를 내 증인 참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증인 채택 후 갑자기 연락이 안 되거나 몸이 아프거나, 해외 일정이 잡히는 등 악습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채택된 증인은 반드시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역시 문체부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선동열 국가 야구대표팀 감독 등 증인 심문은 의원 개별 질의가 끝나는 오후 3시 이후 진행될 예정이라고 문체위는 밝혔다.
프로필 사진

  • 이나래 기자
  • wing@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