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 박능후 복지부 장관, 의사-한의사 의료일원화 재추진 의지

11일 여의도 국회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진행
오제세 의원 "의사-한의사 갈등 볼썽사나워" 정부 해결 촉구

김새미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1 13:32: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뉴데일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의사와 한의사 간 의료일원화 재추진 의지를 드러냈다.

1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부에 한의사와 의사 갈등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오 의원은 "현재 한의가 있는 나라가 한국, 중국, 일본, 대만이 있는데 우리나라처럼 양분화돼있는 경우가 드물다"며 "우리나라는 유독 한의사, 의사가 나뉘어있어서 그간 갈등이 많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사와 한의사가 첨예하게 갈등을 일으키는 것은 의료정책 수립하는 입장에서도, 양 치료를 받는 국민들 입장에서도 볼썽사납다"며 "사회적인 지위가 높은 지도층인 의사, 한의사들이 사회 갈등을 일으키지 않고 포용하는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정부가 의사와 한의사 간 갈등을 하루 빨리 해소하는 역할을 꼭 해야 한다"며 정부 차원에서 해결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이에 의사와 한의사 간 갈등으로 무산됐던 의료일원화 문제가 박 장관의 입에서 거론됐다.

박 장관은 "지난 1년간 의한정협의체를 통해 상당히 많은 회의를 진행했다"며 "합의문을 각 회원에게 승인 받는 마지막 과정에서 결과를 도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양 단체가 조금만 더 상대방을 이해한다면 합의문에 의한 일원화도 가능하지 않겠나"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장기적으로 교육 일원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프로필 사진

  • 김새미 기자
  • saemi0316@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