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시즌 해외출장 잇달아

금융권 CEO 글로벌 현지 시장 챙기기 집중

은행장들 IMF·WB총회 참석, 해외진출 모색
카뱅-케뱅 수장도 국감 전날 증인 철회돼

이나리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09:12:4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장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금융위


올해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주요 시중은행장을 포함한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이 증인에서 일제히 제외되면서 해외로 발길을 돌렸다.

금융사 수장들은 국감 대신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총출동해 동남아 시장을 직접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권은 채용비리와 대출금리 조작 논란 등으로 은행장들의 국감 줄소환이 예상됐으나 모두 증인에서 빠졌다.

평소 대기업 총수 등 경제인 증인을 많이 채택해 온것과는 대조적이다.

그나마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과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가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증인신청 명단에 이름이 올랐었다. 케이뱅크 인가과정의 특혜의혹과 영업행태를 묻고, 중금리대출 확대와 금융비용절감 등 카카오은행의 영업행태에 대한 질의를 물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금융위 국감이 열리기 하루전날인 10일 제 의원이 질의를 수정해 해당 증인요청을 철회했다. 자료 분석 결과 전체 은행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각 은행 대표가 아닌 금융위원장에게 질의하기로 수정한 것이다.

은행권에서는 채용비리와 대출금리 조작논란이 국정감사의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었다.

지난해 국감에서 우리은행 특혜채용이 논란이 된 뒤 KEB하나은행, 신한은행 등도 채용비리가 드러나 수사와 재판이 진행중이다.

실제로 KEB하나은행과 씨티, 경남은행 등은 부당한 대출금리 조작이 드러나 해당 고객들에게 환급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윤종규 KB금융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을 증인으로 요청했지만 끝내 제외됐다.

정무위 관계자는 "정무위 간사단이 가능한 회사 대표보다는 실무자를 부르고 소송에 휘말린 관계자는 제외하기로 했다"며 "증인이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종합감사에서 추가로 증인을 채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정무위가 이번 국감부터 '국감증인실명제'를 도입한 것이 국회의원들의 증인채택에 신중을 기하게 만들었다는 얘기도 나온다.

국감증인실명제란 증인신청을 한 국회의원의 증인 신청 과정을 공개하는 것이다. 채택된 증인에 대해서는 간사 간 합의로 취소하지 않고, 반드시 위원회 의결로만 취소할 수 있다.

국감을 피해간 금융 수장들은 12일부터 사흘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IMF(국제통화기금)·WB(세계은행) 연차총회에 참석한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윤종규 KB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등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0일 한국GM 문제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감에 참석한 뒤 인도네시아로 향했다가 다시 오는 22일 산은 국감에 출석한다.

이번에 동남아 출장을 가는 일부 금융사 CEO들은 글로벌 확대전략에 따라 현지 시장을 챙긴다.

윤종규 회장과 김도진 행장은 현지 법인을 순회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최근 인도네시아 부코핀 은행의 지분 22%를 취득하는 등 10년 만에 인도네시아 시장에 재진출했다.

기업은행도 인도네시아 은행 인수를 통해 현지 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 이나리 기자
  • nalleehappy@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