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가상화 솔루션 업체 VM웨어와 새 클라우드 서비스 나서

검증된 가상화 플랫폼, 필요한 만큼 클라우드 통해 이용 가능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10:38: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주성 KT 클라우드플랫폼담당 상무가 'VM웨어 온 KT 클라우드'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KT


KT는 12일 서울 강남구 파크하얏트에서 기업전용 클라우드 신규 상품인 'VM웨어 온 KT 클라우드' 출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KT와 가상화 솔루션 기업 VM웨어는 기업 IT 혁신 가속화를 위한 VM웨어 온 KT 클라우드 서비스를 소개하고, 이를 통한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구현방안을 제시했다.

클라우드는 사용 방식에 따라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분류된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특정 기업의 내부 구성원에게만 제공되는 폐쇄형 서비스인 반면, 퍼블릭 클라우드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는 개방형 서비스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특정 업무에 프라이빗 클라우드 방식을 이용하고, 그 외 업무는 퍼블릭 클라우드 방식을 이용하는 혼합형 서비스를 말한다. 

여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간 멀티 클라우드는 2개 이상의 클라우드 업체가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방식이다.

회사 관계자는 "과거에는 기업이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가상화를 구축하고 운영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며 "현재는 기업의 환경에 맞게 맞춤형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축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멀티 클라우드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도입이 확산되는 추세다"고 설명했다.

KT는 다음달 VM웨어 온 KT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기업은 유연성과 경제성을 강점으로 하는 KT의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안정적인 VM웨어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다.

또 기존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스템과도 손쉽게 연동해 하이브리드 사용이 가능하다. 도입 초기에는 일반 가상화 구축에 비해 절반 이하의 낮은 비용으로 동일한 규모의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급변하는 비즈니스 변화에도 빠른 대응이 가능해 총 소유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진우 KT 기업서비스본부장은 "고객들의 비즈니스 형태와 니즈가 다양해지면서 클라우드 시장은 멀티 클라우드가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며 "KT는 이번 국내 최초 VM웨어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를 통해 멀티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고 기업고객이 IT 인프라의 효율성과 경제성을 극대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