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기반 'Iot 엘리베이터' 연구·생산

오티스, 송도 R&D센터 착공… 아시아태평양 연구개발 허브로

4700평 규모, 내년 상반기 완공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14:15:0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티스 송도 R&D센터 조감도 ⓒ 오티스


오티스가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에 첨단시설 기반의 ‘오티스 R&D센터’를 착공했다.

오티스는 12일 시설 기공식을 진행했다. 시설은 총면적 1만5600㎡(약 4700평) 규모로 지어지며 엘리베이터 연구 개발과 생산을 위한 공간으로 쓰인다.

위치는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 (인천 연수구 송도동 제 4공구)로, 내년 상반기 완공해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완공 후엔 서울, 인천, 창원 등 3개 지역에 분산돼 있는 연구개발, 생산 조직을 송도로 통합한다. 현대화 시스템 센터, 품질 센터 등 서울 여의도 본사도 일부 이전한다.

이 곳에선 오티스 직원 200명 이상이 근무할 예정이며, 산학협력을 통한 우수인재 확보와 일자리 창출에도 힘쓸 계획이다.

오티스는 송도 R&D 센터를 아시아 태평양 지역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호주, 동남아 포함) 연구개발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전 세계에 위치한 오티스 연구개발 센터와의 기술교류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중점 연구 분야는 ‘디지털화’다. 사물인터넷 (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사람과 승강기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는 콜센터, 클라우드, 엘리베이터가 항상 연결되어 있어 고장으로 멈추기 전에 문제를 진단하여 원격으로 해결할 수 있다. 고장 시엔 엔지니어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고장의 원인과 수리 방법을 알려준다.

승강기 제어반과 같은 첨단 기술이 집약된 핵심 부품의 생산라인도 구축한다. 제품 개발과 설계, 시뮬레이션이 하나의 공간에서 진행됨으로써 제품의 개발기간 단축, 운영 전반의 효율성 제고뿐만 아니라 고객 대응 역시 신속해질 전망이다.

조익서 사장은 “송도 R&D센터 및 첨단생산시설에 대한 투자는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한민국 승강기 산업의 발전을 견인하고자 하는 오티스의 약속을 의미한다”며 “특히 이 곳에서 첨단기술이 집약된 승강기 연구 개발을 주도함으로써 차세대 엘리베이터 탄생의 거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 김희진 기자
  • heejin@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