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가전 앞세워 사상 최대 실적 기대

LG전자, 영업익 '3조' 눈 앞… 사업부별 격차 좁히기 총력

매출 62조 '역대급' 도달 전망… '프리미엄' 입은 TV, 가전 5%대 이익률 안정화
'손실률 8%대' MC사업, 자리잡기 힘든 VC사업… 적자 개선 '속도' 관심 집중

장소희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15:04:5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전자 올레드 TV ⓒLG전자


LG전자가 사상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 3조 원 돌입을 예고하고 있다. 올레드 TV와 시그니처 등 프리미엄 라인을 앞세운 가전사업의 체질개선으로 이룬 성과다.

하지만 여전히 갈 길을 찾지 못한 MC사업과 신사업으로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VC사업이 적자를 이어가며 가전사업과 격차를 벌이고 있어 가전사업의 이익률 안정화와 함께 부진한 사업부의 실적 회복 속도가 당분간 LG전자의 핵심 과제로 떠오를 전망이다.

12일 전자업계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사상 최대 수준인 영업이익 3조 원 문 턱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매출액도 연간 기준 62조 원 수준에 도달하며 역대급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LG전자의 지난 3분기 잠정실적도 증권가 예상치를 다소 밑도는 수준이었지만 선방했다는 평가다. 매출액은 15조 4248억 원, 영업이익은 7455억 원을 기록했다. 통상 상고하저 패턴을 보이는 LG전자의 실적 흐름치고는 3분기 매출 실적이 좋은 편이라 하반기 출발이 순조롭다는 분석이다.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올레드TV를 앞세운 HE(Home Entertainment)사업부가 실적을 이끌고 있다. HE사업부 매출은 3분기에도 4조 원을 넘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영업이익도 3000억 원 중반대를 넘어선다는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HE사업부 영업이익률은 3분기에도 9%대에 도달할 것으로 보이며 전체 LG전자 영업이익률 상승에 가장 크게 기여하고 있다.

가전의 명가답게 H&A(Home Appliance& Air Solution)사업은 여전히 LG전자 실적을 지탱하는 힘이다. 3분기에도 프리미엄 라인을 중심으로 짜여진 판이 제대로 작동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8월 말 독일에서 열렸던 'IFA 2018'에서도 LG전자의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인 '시그니처'를 본격 홍보하고 좋은 평가를 얻었다.

3분기에는 H&A사업에서 5조 원에 가까운 매출액과 4000억 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영업이익률도 HE사업에 맞먹는 8%대 수준으로 프리미엄 라인을 중심으로 한 이익률 사수 전략이 안정세로 들어선 모습이다.

문제는 올해도 실적 측면으로 도움이 되지 않고 있는 MC사업과 VC사업이다. MC사업의 경우 이미 14분기 연속 적자가 확실시 되고 있다. 적자 규모는 매 분기 1500억 원 안팎의 수준으로 적지 않아 여전히 우려의 목소리가 큰 상황이다. 다만 3분기에는 직전 분기보다 적자규모를 줄이는데 성공했고 올 연말 이후로는 적자 탈피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며 최악의 상황은 벗어났다는 평가다.

현재로선 MC사업이 LG전자의 전체 이익률을 떨어뜨리는 주범이라는 점은 어쩔 수 없다. 분기마다 6~8% 가량의 손실률을 기록하고 있어 사실상 H&A사업에서 기록한 영업이익률을 MC사업이 떨어뜨리는 구조가 이어지고 있다.

LG그룹 차원에서 신성장동력으로 추진하고 있는 자동차 전장사업을 맡고 있는 VC사업도 사정이 여의찮다. 올 상반기 한번도 이익을 내지 못한데 이어 하반기까지도 적자로 마무리 지을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매출규모는 과거 대비 커지고 있어 사업이 자리잡는 과정에 따라 이익률도 챙길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올해는 TV와 가전사업의 선전으로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이라는 기록을 새로 썼지만 날로 치열해지는 가전업계 경쟁상황을 고려해 더욱 고삐를 죌 가능성이 높다. 더 큰 부가가치를 낼 수 있는 인공지능(AI) 적용 가전사업에 속도를 높여 현재 4~5%대를 오가는 전체 영업이익률을 5%대 이상으로 안정화시키는 작업에 돌입한다.

무엇보다 급한 불은 적자일로인 MC사업과 VC사업의 실적 정상화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가전사업에서 올린 이익을 MC와 VC에서 상쇄하는 구조를 탈피하는 것이 LG전자의 가장 큰 화두"라며 "특히 중저가 라인을 강화한 체질개선 작업을 통한 MC사업의 적자 개선 속도를 눈여겨 봐야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장소희 기자
  • soy08@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포토] 대동강 바라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018/09/19)
- [포토] 북한서 공연 관람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018/09/19)
- [포토] 평양가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018/09/18)
- 삼성전자, 베트남서 냉장고 신제품 출시… "동남아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 (2018/09/14)
-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599억달러… "혁신제품-반도체 높게 평가" (2018/10/04)
- 삼성-SK하이닉스, 반도체 호조에 3분기 최대 실적 기대 (2018/10/01)
- 삼성전자,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혁신 에너지 솔루션 선봬 (2018/10/02)
- 삼성전자, 시각 보조 앱 '릴루미노' 아태 광고제 금상 수상 (2018/10/01)
- 삼성전자-SK하이닉스, 추석 연휴 반도체 라인 풀가동 유지 (2018/09/23)
-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유출사고 은폐-조작 없었다" (2018/10/01)
- "엄마의 잃어버린 목소리, AI로 구현"… 인도 울린 삼성전자 '빅스비' 광고 (2018/09/28)
- 삼성전자, LTE 장비 시장 점유율 첫 10% 돌파 (2018/10/03)
- SK하이닉스, 'M15' 준공… "D램 편중 사업구조 탈바꿈" (2018/10/04)
- 문재인 대통령 "불굴의 기업 SK하이닉스, 반도체 역사 새로 쓸 것" (2018/10/04)
-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7조5000억… 사상 '최대' 달성 (2018/10/05)
- 삼성전자, 반도체 고점 논란 불구 실적 '신기록' 행진 '재시동' (2018/10/05)
- LG전자, 3분기 매출 15조4248억… 역대 3분기 '최대' (2018/10/05)
- LG전자, 'V40 씽큐' 디자인 SNS 사전 공개 관심 집중 (2018/09/27)
- LG전자 '제니스', M&A 실패작서 'AI 거점' 재탄생 (2018/09/27)
- LG전자, 스마트 TV 볼거리 풍성… "무료 채널 확 늘려" (2018/09/20)
- LG전자 '인공지능 씽큐', 중남미 거래선 사로잡아 (2018/09/19)
- LG전자, '에어 페어 2018'서 '미세먼지' 맞춤 해법 제시 (2018/09/18)
- LG전자, 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휴대폰 A/S' 운영 (2018/09/17)
- LG전자 '클로이 로봇' 개발자 한자리 모여 지식 공유 (2018/09/14)
-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V40 ThinQ' 10월4일 공개 (2018/09/13)
- LG전자, 메이저 골프대회 활용 'LG시그니처' 마케팅 눈길 (2018/09/13)
- LG전자 노동조합, 추석 앞두고 소외계층 지원 나서 (2018/09/12)
-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 40종 선봬 (2018/09/12)
- LG전자, 가전제품에 AI 음성인식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 (2018/09/11)
- LG전자, 방탄소년단 컨텐츠 담은 'LG Q7 BTS' 에디션 예약 판매 (2018/09/10)
- LG전자, 컨슈머리포트 '올해의 TV' 올레드·LCD 부문 모두 석권 (2018/09/09)
-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오스트리아 'ZKW '본사 찾아 (2018/09/07)
- LG전자, 에너지대전 참가 맞춤형 에너지 솔루션 제시 (2018/10/02)
- LG전자-로보티즈, 로봇 자율주행모듈 개발 '맞손' (2018/10/01)
- LG전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프리미엄 냉장고 '차별화' 기능 자리잡아 (2018/09/27)
- 출격 앞둔 LG전자 'V40 씽큐'… MC사업부 반전 이끌까 (2018/10/02)
- LG전자, 카메라 5개 탑재 ‘V40’ 첫 선… '펜타' 시대 열어 (2018/10/04)
- 황정환 LG전자 부사장 "MC사업 체질개선 순항...2020년 턴어라운드 기대" (2018/10/04)
- LG전자, '제2의 싸이언' 승부수…'브랜드 통합 나서 (2018/10/08)
- LG전자, 방탄소년단 홍보 활용 총력… 뉴욕 타임스스퀘어 '뮤비' 상영 (2018/10/08)
- '스마트워치' 시장 판도 변화… 삼성, LG '재시동' (2018/10/10)
- LG전자, 초당 화면 '144장'… 게이밍 최적화 노트북 내놔 (2018/10/10)
- 삼성전자, 더 프레임 TV에 '빈센트 반 고흐' 작품 담아내 (2018/10/10)
- 삼성전자, '쿼드 카메라' 탑재 '갤럭시 A9' 전격 공개 (2018/10/11)
- 삼성전자, 포르쉐 익스피리언스 행사서 '홈 시네마' 경험 제공 (2018/10/14)
- LG전자, 伊 명품가구 '나뚜찌'와 유럽 이어 美 스마트홈 공략 (2018/10/15)
- 반도체업계 사상 최대 실적 전망 속 깊어지는 '성과급' 고민 (2018/10/15)
- 삼성전자,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지역 '60만弗' 쾌척 (2018/10/16)
- 삼성 '갤노트9', 100만대 돌파 기념 '보상' 혜택 확대 (2018/10/16)
- 박일평 LG전자 사장, 'CES 2019' 개막 기조연설 맡아 (2018/10/16)
- LG전자, 서울패션위크서 '트롬 스타일러' 마케팅 펼쳐 (2018/10/16)
-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 경쟁력 강화 새 '브랜드' 선봬 (2018/10/16)
- SK하이닉스, 이천 지역 '초·중학생 반도체 교육' 프로그램 눈길 (2018/10/17)
- 삼성전자, 네트워크 솔루션 기업 '지랩스' 인수… 5G 경쟁력 강화 '속도' (2018/10/17)
- 삼성전자, '갤노트9' 흥행 순항… "스마트폰 사업 실적 개선 기대" (2018/10/17)
- 삼성전자, C랩 노하우로 국내 스타트업 육성 확대 (2018/10/17)
- 6주년 맞은 삼성전자 'C랩'... '창의적인 삼성' 정체성 확립 (2018/10/17)
- 삼성전자, 반도체 혁신 기술 선봬… 실리콘밸리서 '삼성테크데이' 열어 (2018/10/18)
- 삼성전자, 'QLED 8K' 사전 판매… '압도적 화질' 눈길 (2018/10/18)
- 삼성전자, '사무실 회의 혁명' 전자 칠판 '플립' 본격화 (2018/10/19)
- 삼성, AI '영토확장' 착착… 몬트리올에 7번째 연구소 설립 (2018/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