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실손보험금 청구 절차 간소화·전산화 필요"

김문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14:51: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석헌 금감원장ⓒ뉴데일리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실손의료보험금의 청구 절차를 간소화·전산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보험사별 실손보험금 지급률의 편차가 크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지상욱 의원은 보험금 청구 시스템 문제와 더불어 지급심사가 자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윤 원장은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서 불편 해소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근본적으로 보험금 청구를 포함해서 전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손보험금 청구 전산화는 피보험자(환자)가 병원 등 요양기관에 진료비를 내면 요양기관이 보험사에 보험금을 전산으로 청구하도록 하는 체계다.

전산 청구가 구축되지 않은 탓에 병원 진료나 약 처방을 받고도 10명 중 1∼2명은 실손보험금을 아예 청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험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밝힌 바 있다.

프로필 사진

  • 김문수 기자
  • ejw0202@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