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윤석헌 금감원장 "美, 국내은행 7곳 대북제재 준수 오해 풀려"

“대북경협 모니터링‧대북제재 충분히 숙지 이행”
미국 진출한 국내 은행 대상, 준법감시인 참석

이나리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17:06:5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미국 재무부가 미국에 진출한 국내 은행 7곳의 서울 본점에 직접 연락해 전화회의(컨퍼런스콜)을 했다"고 확인했다. 미 재무부가 대북제재와 관련해 국내 개별 은행과 직접 접촉한 것은 이례적이다.

윤 위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남북 평양정상회담 직후인 지난달 20일~21일 미국 재무부와 국내 은행간 전화회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미 재무부는 지난달 20∼21일 국책은행인 산업·기업은행과 시중은행 KB국민·신한·NH농협은행 등 7개 은행과 전화회의를 열었다.

미 재무부에서는 테러·금융정보 담당 관계자가, 국내 은행은 준법감시 담당 부행장들이 참석했다.

윤 원장은 "미국쪽에서 보안을 강하게 요구해 금감원이 배경 등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파악하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UN(국제연합)과 미국의 제재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그쪽(미국 재무부)에서 강조를 했고, (남북)경제협력과 관련해 국내 은행의 사업추진 계획에 대한 모니터링 조치의 일환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은행들이 유엔 등의 대북제재에 대해 충분히 숙지해 이해하고 있고 앞으로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해 미국 측의 오해가 풀렸다"고 덧붙였다.

프로필 사진

  • 이나리 기자
  • nalleehappy@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