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국내 외식매장 포화상태…오리발식 운영은 오해"

"쉽게 오픈할 수 있는 것이 문제… 준비성 없이 창업하는 사람 많다"

임소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18:19:2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자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요리연구가이자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우리나라 외식업이 포화 상태라며 인구당 매장 수가 과도하게 많다고 지적했다.

백 대표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우리나라가 인구당 매장 수가 과도하게 많다"며 "국내 외식업이 포화 상태이기 때문에 해외 시장을 바라보는 것도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표는 이날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식업계 문제가 어떤 점이 있냐고 질문하자 "저도 미국에 매장을 준비해봤는데 새로운 매장을 열려면 1~2년은 있어야 한다. 하지만 우리는 신고하면 바로 할 수 있는게 문제”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쉽게 오픈할 수 있다보니 준비성 없이 (창업을) 하게 된다"며 "준비가 없으면 하지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최근 외식업계 문제점으로 지적돼온 프랜차이즈 본사-가맹점 '상생'문제에 대해서는 "상생은 어떤 한쪽에서 양보하는 게 좋은 게 아니다"라며 "분점이 영업이익을 올리기 위한 고민을 (같이) 하고, 본사는 좋은 식자재를 공급함으로써 분점과 같이 이득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백 대표는 더본코리아가 프랜차이즈 체인점에 수수료를 정액제로 받고, 인테리어는 본사의 가이드라인이 아닌, 점주들에게 직접 맡기는 이유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저희는 부실 공사 감리만 관여하고, 인테리어 공사는 본인 스스로하게 한다"며 그걸 통해 상호 신뢰를 쌓기 위함이다"고 설명했다. 정액제 역시 신뢰를 쌓기 위한 제도라는 대답이다. 매장 매출 대비 퍼센트로 수수료를 받으면 본사의 간섭이 심해지고, 신뢰가 없는 경우 매출을 솔직히 이야기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백 대표는 또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장학금 등 기부도 많이 한다고 들었는데 사업 자체를 키워서 일자리를 많이 늘리는 방법으로 기여하는 것도 낫지 않겠느냐"고 묻자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데 감히 얘기를 못하고 있었다”고 대답했다.

일각에서 더본코리아가 '오리발식 운영' 을 한다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해 백 대표는 "오해"라며 해명했다.

백 대표는 "프랜차이즈는 외식업에 처음 뛰어드는 사람을 위해서 (있는)거다. 쉽게 말해 '학원' 같은 것"이라며 "여러 브랜드를 구비해 소비자(점주)를 상대하는 게 역할인데 일반 소비자를 직접 상대하는 것으로 오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임소현 기자
  • shli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